국제

K방역 실패?…“한국, 백신 덕분에 낮은 사망률 유지” CNN 분석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이 아시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확진자 사례를 만들어내고 있지만, 백신 덕분에 낮은 사망률을 유지하고 있다는 분석 보도가 나왔다.

미국 CNN은 지난달 31일 보도에서 “한국은 홍콩 등지와 함께 전 세계에서 가장 많은 코로나19 사례를 보고하고 있다”면서 “코로나19 사례의 급증은 전염성이 강한 오미크론 변이 바이러스로 설명될 수 있지만, 그것이 전부는 아니다”라고 전했다.

이어 김우주 고려대 구로병원 감염내과 교수의 말을 인용해 “한국 정부가 소상공인들이 겪는 경제적 손실을 해결하기 위해 대통령 선거를 몇 주 앞두고 규제를 완화했다”고 덧붙였다.

국제적십자연맹의 아태 보건코디네이터인 아비쉐크 리말은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많은)한국과 베트남에서는 새해를 기념하는 설날이 코로나19 발병에 기여했을 가능성이 있다. 또 두 나라 모두 코로나19 검사를 매우 많이 하는 국가로 꼽힌다”고 분석했다.

CNN은 한국뿐만 아니라 최근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 등 방역 규제를 완화한 뉴질랜드 등지의 국가에서 확진 사례가 급증하고 있지만, 일부 국가는 백신 덕분에 비교적 낮은 사망률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실제로 저신다 아던 뉴질랜드 총리는 지난주 “국민의 희생과 노력이 우리를 여기까지 오게 했다. 세계에서 가장 높은 백신 접종률과 함께 우리는 안전하게 계속 나아갈 수 있다”며 백신 접종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CNN은 “한국과 뉴질랜드 모두 백신 접종률이 매우 높다. 이들 국가는 결정적으로 코로나19 감염으로 인해 사망할 위험이 높은 환자와 노인들에게 집중적으로 백신을 접종했다”면서 “그리고 현재까지 이들 국가에서는 확진자가 증가함에 따라 사망자도 증가했지만, 여전히 상대적으로 낮은 사망률을 유지할 수 있었다”고 분석했다.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국가별 코로나19 누적 치명률(지난달 21일 기준)에 따르면, 미국의 누적 치명률은 1.22%지만, 한국은 미국의 10분의 1 수준인 0.13%다. 영국(0.8%) 독일(0.65%) 프랑스(0.58%)에 비해서도 크게 낮다.



CNN은 “중국과 홍콩은 노인들의 백신 접종이 늦어지면서 우려할 만한 확산세를 보이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 국가위생건강위원회(NHC)에 따르면 60세 이상 중국인 약 4000만 명이 아직 백신을 접종하지 못했다. 지난달 18일, NHC는 “80세 이상 인구중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인구는 약 절반에 불과하다. 80세 이상 인구 중 부스터샷을 접종한 사람은 20% 미만”이라고 밝혔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