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진핑 책사 “러·우크라 전쟁은 리허설...中 어떻게 싸울지 배워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 공산당 국사(國師)로 일명 ‘시진핑 브레인’으로 유명한 진칸룽(金燦榮) 중국 런민대(人民大) 국제관계학과 교수가 러시아-우크라 전쟁에 대해 입을 열어 주목된다. 중화권 인터넷에서는 ‘오늘은 우크라이나, 내일은 대만’이라는 논란이 끊이지 않고 있다. 

진칸룽 교수는 “기술적 관점에서 러시아와 우크라이나의 갈등은 실제로 대만해협 위기의 ‘리허설’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중국에서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했다는 표현을 쓰지 않는 대신 ‘위기’나 ‘갈등’이란 단어를 쓴다. 

진 교수는 “중국이 군사적으로 싸우는 방법과 같은 것들을 많이 배울 수 있다”고 했다.

지난 2일 중국 관영언론 ‘환구시보’가 공개한 단독 인터뷰에서 진 교수는 이같이 밝혔다. 

진찬룽 교수는 “법적 차원에서 대만 문제와 우크라이나 문제는 성격이 확연이 다르다”며 “대만은 중국의 일부로 중국과 수교한 모든 국가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인정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는 냉전이 종식된 뒤 소련에서 독립한 국가로 유엔에서도 이를 인정하고 있다”고 했다. 대만은 국제 사회에서 인정하는 ‘국가’가 아니라는 것이다. 

그는 이어 중국은 대만에 ‘평화통일’, ‘일국양제’(한 국가 두 체제)를 주장하지만 무력을 포기하겠다고 약속한 적이 없다고 덧붙였다. 

진찬룽 교수는 “기술적인 면에서 실로 대만해협 위기의 ‘리허설’이라고 볼 수 있다”며 “중국도 군사적으로 어떻게 싸워야 하는지, 정치에서 어떤 압력에 직면하고 이를 완하는 방법 등 많은 것을 배울 수 있는 좋은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이 갈등에서 서로 다른 당사자는 서로 다른 경험을 배웠다“고 했다. 그는 ”대만의 경우 이는 대만 당국에 충격일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현재의 상황으로 볼 때 올바른 방향으로 해석하지 못했다“고 했다. 이어 ”예를 들어, 대만은 군사력이 우크라이나보다 강하다고 필사적으로 말하고, 미국에 있어 대만의 전략적 가치도 우크라이나보다 크다고 끊임없이 자위한다. 이러한 인식은 위험하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일부 대만독립 세력과 미국 우익 주도에 대만해협의 위기를 촉발할 위험이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러한 것이 중국에게 더 높은 요구 사항을 요구한다며 그들의 계획에 대비해 군사적 준비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그러면서 중국 군사 지출을 GDP의 2%로 늘려야 한다며 전 환구시보 편집장인 후시진의 의견에 동의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국방비는 지난해에 비해 7.1% 증가했지만 전반적으로 여젆히 낮으며 GDP의 2%에도 달하지 않는다"며 "현재 위험이 더 커진 것을 감안하면 조속한 조치가 필요하다"며 "우리는 대만독립 분자와 미국의 우익의 모험심을 과소평가해서는 안된다”고 강조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