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40가지 말귀 알아듣는 개, 美 아동병원 취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0가지 말귀 알아듣는 개, 美 아동병원 취직

미국의 한 아동병원에 개 한 마리가 돌봄 직원으로 합류해 화제다.

폭스뉴스에 따르면, 래브라도 리트리버 개 ‘파크스’(2)는 최근 올랜도의 한 아동병원에서 소아 환자들을 지원하는 일을 맡았다.

▲ 병원 보조견 파크스와 핸들러이자 아동생활 전문의인 킴벌리 버비지 박사의 모습.

파크스는 비영리단체에서 훈련받은 병원 보조견으로, 병원의 아동생활 전문의인 킴벌리 버비지 박사와 함께 아이들을 돌본다.

파크스는 아이들의 부름에 다가가 교감할 뿐만 아니라 필요로 하는 물건까지 가져다준다. 자신의 입으로 서랍을 열어 아이가 말한 물건을 찾기까지 한다. 놀이 시간에는 아이들이 탄 장난감 왜건을 끌어주기도 한다. 파크스가 알아듣는 지시어는 40가지가 넘는다.

파크스는 주 5일 동안 병원에서 머물며 아이들을 상대한다. 

파크스와 같은 보조견은 소아 환자의 자립을 돕는 효과는 매우 크지만 보조견 한 마리에 드는 훈련 비용은 5만 달러(약 6000만 원)가 넘는다. 파크스의 경우 2020년 병원 측의 지원으로 훈련이 이뤄질 수 있었다.



버비지 박사는 “파크스와 내가 훈련 시설에서 함께 보낸 시기는 불과 한 달뿐이었지만, 마음이 잘 맞았다. 파크스가 병원 아이들에게 주는 긍정적인 영향은 이미 나타나고 있다”고 말했다.

사진=위아올랜도헬스 트위터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