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근무 잘하고 있니?…위성으로 포착된 화성 헬기 인저뉴어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NASA의 화성정찰위성이 촬영한 퍼서비어런스(좌측)와 소형헬기 인저뉴어티. 사진=NASA/JPL-Caltech/University of Arizona

화성에서 고대 생명체의 흔적을 찾고있는 미 항공우주국(NASA)의 탐사로보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와 소형헬기 인저뉴어티(Ingenuity)의 모습이 멀리 위성으로 포착됐다. 최근 NASA 측은 현재 화성 궤도를 돌며 탐사를 진행 중인 화성정찰위성(MRO)이 촬영한 두 피조물의 모습을 사진으로 공개했다.

지난 2월 26일 MRO의 고해상도 카메라 하이라이즈(HiRISE)로 포착된 퍼서비어런스는 반짝이는 작고 네모난 점으로 보인다. 그 모습이 뚜렷하지 않아 다소 아쉬운 사진이지만 화성 궤도에서 소형차만한 퍼서비어런스를 찾아 촬영했다는 점을 고려하면 놀라운 기술력이다. 특히 이번에는 MRO가 소형 헬기 인저뉴어티도 함께 담아내 관심을 끌었다.

▲ 퍼서비어런스와 소형헬기 인저뉴어티의 화성에서의 실제 모습

더욱 작은 점으로만 보이는 인저뉴어티는 사실 따로 설명해주지 않으면 구별이 되지 않는다. 이는 인저뉴어티의 동체가 티슈 상자만한 작은 크기이기 때문으로 이에 퍼서비어런스보다 훨씬 더 촬영하기 어렵다. 결과적으로 머나먼 화성에서 임무를 수행 중인 퍼서비어런스와 인저뉴어티를 MRO가 하늘에서 감시하듯 내려다 보고있는 셈이다.

▲ NASA 화성정찰위성이 포착한 중국탐사로보 주룽(가운데 동그란 물체)의 모습

이에앞서 MRO는 중국 최초의 화성탐사로보 ‘주룽’의 모습도 찾아내 포착한 바 있다. 지난달 11일 MRO가 촬영한 주룽 역시 작은 점으로 보이는데 그간의 임무 수행을 증명하듯 주위의 바퀴 자국이 선명하다. 마치 화성에서도 중국을 감시하는 미국을 상징하는듯 보이지만 정치, 군사적인 목적보다는 과학적인 임무의 일환으로 해석된다. 다만 사진을 통해서도 드러나듯 사실상 미국의 독무대였던 화성에서의 양국 경쟁이 본격 점화됐다는 점은 분명해졌다.  



한편 인류 최초로 지구 밖 행성에서 동력 비행 성공이라는 이정표를 세운 인저뉴어티는 예상을 훌쩍 뛰어넘어 최근 22번째 비행에도 성공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