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우크라 지하서 러軍 ‘고문실’ 발견”…부차 대학살 추가 증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의 한 어린이 요양원 지하에서 발견된 러시아군 고문실에서 시신이 수습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에서 러시아군이 사용한 고문실이 발견됐다. 러시아의 전쟁 범죄를 수사 중인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4일(현지시간) 부차의 한 아동 요양원 지하에서 고문실이 발견됐다고 발표했다.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은 “키이우 검경이 부차 아동 요양원 지하에서 고문실을 발견했다”면서 “우리는 러시아의 전쟁범죄를 규명하고 모든 관련자가 법의 심판을 받도록 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에미네 제파르 우크라이나 외무부 차관은 모든 시신에 고문 흔적이 역력했다고 덧붙였다. 제파르 차관은 “모든 시신 손이 등 뒤로 묶여 있었으며 고문 흔적이 역력했다. 일부는 다리에 총을 맞았고, 일부는 가슴에 총 5발을 맞았으며, 일부는 머리에 총을 맞고 사망했다”고 강조했다. 사망자 가운데 어린이도 있었는지는 밝히지 않았다.

▲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의 한 어린이 요양원 지하에서 발견된 러시아군 고문실에서 시신이 수습되고 있다/로이터 연합뉴스

▲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외곽 부차의 한 아동 요양원 지하에서 러시아군 고문실이 발견됐다고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이 밝혔다. 이에 대해 에미네 제파르 우크라이나 외무부 차관은 모든 시신에 고문 흔적이 역력했다고 덧붙였다. 사진은 지하 고문실에서 발견된 시신을 수습 중인 모습./출처=에미네 제파르 우크라이나 외무부 차관

▲ 출처=에미네 제파르 우크라이나 외무부 차관

베네딕토바 검찰총장에 따르면 러시아군 퇴각 후 부차와 호스토멜, 이르핀 등 키이우 주변 30여개 소도시와 마을에서 최소 410구의 민간인 시신이 발견됐다. 특히 부차 거리 곳곳에는 쓰러진 민간인 시신이 그대로 방치돼 있었다. 개중에는 눈이 가려진 채 손이 뒤로 묶인 시신 18구도 있었다. 부차 마을 성당 뒤에선 시신 300구가 묻힌 집단 매장터가 드러났으며, 러시아군이 지휘부로 쓰던 건물에선 시신 10여구가 쏟아졌다.

우크라이나 당국과 국제인권단체 휴먼라이트워치(HRW)에 따르면 러시아군은 나치가 강제수용소에서 그랬던 것처럼 부차에서 여성 포로의 머리를 밀고, 성인 여성은 물론 14세 미만 소녀까지 강간했다. 어린이를 ‘인간 방패’로 사용해 민간인을 위협하고, 성인 남성과 14세 미만 소년을 처형했다. 살해 흔적을 없애고자 민간인 시신에 불을 질렀으며, 일부는 산 채로 불태웠다. 그러나 러시아는 ‘부차 대학살’ 증거를 전면 부인했다.

▲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외곽 부차의 한 교회 뒷마당에서 포착된 집단 무덤. 아나톨리 페도루크 부차 시장은 AFP통신에 약 300구의 시신이 이 집단 묘지에 묻혔다고 말했다. 한 관계자는 교회 뒤 편 구덩이에서 시신 57구가 발견됐다고 말했다./AFP연합뉴스

▲ 4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외곽 부차 도로에서 발견된 시신. 손이 등 뒤로 묶여 있다./AP 연합뉴스

드미트리 페스코프 크렘린궁 대변인은 4일 기자회견에서 민간인 학살 의혹을 오히려 우크라이나의 ‘도발’로 간주했다. 페스코프 대변인은 “부차에서 벌어진 일련의 사건이 우크라이나 측의 민간인 학살 주장을 뒷받침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는 “민간인 학살 의혹은 의심의 여지 없이 다뤄져야 한다. 성급하게 판단하지 말아야 한다”면서 “최소한 러시아의 설명에 귀를 기울이고 다양한 출처로부터 정보를 얻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대해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브로댠카 등 다른 도시에서 벌어진 집단학살 규모가 부차보다 클 수 있다고 반박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점령자들이 키이우와 체르니히우, 수미 지역에서 저지른 일들은 80년 전 나치 점령 이후 볼 수 없었던 것이다”라며 “우리는 이미 이 범죄에 관련된 모든 러시아 군인들을 찾아내고자 가능한 모든 일을 하고 있다”고 경고했다. 

▲ 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45㎞ 떨어진 모티진에서 마을 지도자 일가족이 숨진 채 모래에 덮여 있는 것이 확인됐다. 사진은 현장에 모인 기자들./AP연합뉴스

실제로 4일 키이우에서 서쪽으로 45㎞ 떨어진 모티진에서는 마을 지도자 일가족이 숨진 채 모래에 덮여 있는 것이 확인됐다. 안톤 헤라시첸코 우크라이나 내무부 고문은 "러시아 점령군들이 마을 지도자 올라 수헨코와 그의 아내, 25살짜리 아들을 고문하고 살해했다"고 밝혔다. 그는 "점령군들은 수헨코 가족이 우크라이나군에 협력하고 있다고 의심하면서 우크라이나 포대 위치를 말하라고 요구했다"고 주장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러시아 점령군이 자신들의 범죄 흔적을 파괴하려 할 것이다. 국제 언론인들이 부차와 다른 도시에 직접 와서 민간인 살해를 기록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우리는 가장 완전하고 투명하게 조사를 할 의향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싶다. 그 결과를 국제사회 전체에게 알리고 설명할 것”이라고 전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