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명품브랜드도 탐내는 아마존 원주민의 옷..사상 첫 원주민 패션쇼 보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사상 첫 아마존 원주민 패션쇼에서 원주민 모델들이 작품을 선보이고 있다.에페

아마존 원주민들이 주인공으로 나선 사상 첫 패션쇼가 브라질에서 개최됐다.

화제의 패션쇼는 브라질 북서부 아마조나스주의 주도 마나우스의 다스트리보스 파크에서 2일(현지시간) 열렸다. 다스트리보스 파크는 36개 원주민 종족의 후손들이 살고 있는, 브라질 최대 원주민 집단거주 도심지역이다.

패션쇼는 현대적 감각으로 재해석한 아마존 원주민의 전통 복장과 장신구에서 보디 페인팅에 이르기까지 원주민 문화를 선보이는 행사였다. 

아나조나 주립대 아트스쿨이 프로젝트를 기획했지만 행사의 주인공은 온전히 원주민들이었다. 31명 원주민 스타일리스트가 작품을 선보였고, 37명 원주민 모델이 런웨이에 섰다.

 주제는 '토착 그래픽. 우리의 전통과, 조상 그리고 동시대'였다. 작품을 출품한 스타일리스트들은 "원주민의 전통 그래픽과 의상을 조화롭게 선보여 우리의 문화를 알리는 데 역점을 두었다"고 말했다. 

패션쇼에는 문두루쿠, 사테레마웨, 바레, 티쿠나, 데사나, 위토토, 무라, 타리아노, 미란하, 카파파냐, 캄베바, 쿨리나, 마루보 등 전통이 대물림되고 있는 대부분의 종족이 참가했다. 

자폐증을 극복하고 런웨이에 선 원주민 펠리페 실베이라(남)는 "이제야 사상 첫 원주민 패션쇼가 열린 건 뒤늦은 감이 없지 않지만 원주민의 문화가 얼마나 가치 있는 것인지 우리가 직접 보여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매우 의미가 큰 행사였다"고 말했다. 

아마존 밀림에서 전통생활을 하고 있는 원주민 부족들도 힘을 보탰다. 배를 타고 아마존 강을 따라 밀림에서 나온 원주민들은 특유의 신바람 나는 전통음악을 선보여 행사의 의미를 더했다. 

원주민들은 원주민 전통 의상과 보디 페인팅에 강한 자부심을 보였다. 

카파파나 종족이라고 자신을 소개한 한 원주민은 "명품 브랜드가 원주민들의 전통 문양이나 디자인을 도용하는 사례가 지금도 계속 발생하고 있지 않느냐"고 반문하며 "이는 원주민 문화가 절대 현대 문물에 뒤지지 않는다는 사실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말했다. 



또 다른 원주민은 "특정 종족에 국한되지 않고 사실상 모든 종족이 참여한 행사였다는 점에 그 의미가 특별하다"며 "앞으로 이런 행사가 자주 열려야 아마존 원주민 사회의 결속과 단결이 더욱 공고해지고, 현대사회와의 교류도 활발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아나조나 주립대 아트스쿨 "앞으로 더욱 다양한 행사를 통해 아마존 원주민의 문화를 소개할 예정"이라며 "앞으로의 행사에서도 주인공은 원주민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