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애니멀 픽!] 암컷 만나기 위한 ‘6t 수코끼리들’의 사투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암컷 만나기 위한 ‘6t 수코끼리들’의 사투 (영상)

수코끼리들의 목숨 건 싸움이 카메라에 잡혔다.

영국 데일리메일은 4일(현지시간) 케냐 마사이마라 국립보호구역에서 지난달 초 수코끼리 2마리가 사투를 벌였다고 전했다.

각각 몸무게 6t에 달하는 수코끼리들은 길고 뾰족한 엄니로 상대를 찌르려고 격돌했다. 엄니가 부딪칠 때마다 들리는 둔탁한 소리는 코끼리 싸움을 지켜보던 관광객들을 놀라게 했다.

▲ 카메라 시선에서 왼쪽에 있는 코끼리는 코를 치켜세우고 경쟁자를 향해 돌진했다.

현지 사파리 가이드가 공개한 영상은 수코끼리들의 숨 막히는 격전을 고스란히 담았다. 카메라 시선에서 왼쪽에 있는 코끼리는 코를 치켜세우고 경쟁자를 향해 돌진했다. 

▲ 수비 자세를 취하던 코끼리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 상대의 공격을 모두 막으면서 반격을 가했다.

수비 자세를 취하던 코끼리의 기세도 만만치 않았다. 상대의 공격을 모두 막으면서 반격을 가했다. 그 모습은 마치 펜싱 경기를 치르는 것 같았다. 코끼리들이 격돌할 때는 흙먼지가 날아올랐다.

이후 코끼리들의 위치가 점점 관광객들과 가까워졌다. 가이드는 결국 촬영을 중단하고 관광객들이 탄 차량을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켰다.

▲ 현지 가이드 톰의 모습.(사진=본인 제공)

가이드는 “수코끼리의 싸움은 누가 암컷들에게 더 쉽게 접근할 수 있을지를 정하는 과정이다. 수컷 두 마리는 자신의 우위를 입증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 싸웠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케냐 국립보호구역에서 태어나고 자랐지만 코끼리들의 실제 싸움을 보는 건 이번이 처음”이라고 덧붙였다.



코끼리는 지구 위에서 가장 큰 육지 포유류로 지능이 매우 높다. 수컷 아프리카코끼리의 무게는 보통 6t이고 키는 3.2m에 달한다. 무리 생활을 하지만, 수컷은 어느 정도 나이가 들면 단독 생활한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