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월드피플+] “’오크’를 반드시 물리칠 것”…영웅된 우크라 여성 스나이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숯’(Ugoliok)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우크라이나 여성 스나이퍼의 모습.

러시아군에 맞서 최전선에서 싸우는 우크라이나의 한 여성 스나이퍼에 대한 사연이 전해졌다. 지난 3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육군은 페이스북을 통해 '국민 영웅'으로 추앙받는 신원이 공개되지 않은 여성 스나이퍼를 사진과 함께 소개했다.

우크라이나 언어로 '숯'(Ugoliok)이라는 별칭으로 불리는 그는 현재 러시아군의 침공에 맞서 싸우는 용감한 우크라이나인의 상징으로 떠올랐다. 영국 더 타임스 등의 보도에 따르면 그는 지난 2017년 우크라이나 해병대에 입대해 그간 우크라이나로부터 독립을 선포한 도네츠크와 루간스크 지역의 친러시아 분리주의자와 맞서 싸워왔다.

이후 지난 1월 복무를 마친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자 다시 육군 보병여단에 입대해 지금까지 최전선에서 스나이퍼로 활약하고 있다. 그는 "저들은 인간이 아니다. 파시스트 조차도 이 '오크'들 만큼 사악하지 않았다"면서 "우리는 반드시 그들을 물리칠 것이며 끝까지 싸울 것을 맹세한다"며 전의를 불태웠다.

▲ 2차 세계대전 당시 ‘죽음의 숙녀’로 불린 루드밀라 파블리첸코

우크라이나 군 당국은 그가 정확히 어떤 전과를 올렸는지는 공개하지 않았지만 사상 최고의 여성 저격수로 꼽히는 루드밀라 파블리첸코와 비교된다고 밝혔다. '죽음의 숙녀'라는 별명으로 2차 세계대전 당시 나치 독일군을 벌벌 떨게 만든 파블리첸코는 역사학을 전공하다 자원 입대해 무려 309명의 적을 저격해 사살했다. 특히 이중에는 독일군 스나이퍼 36명도 포함돼 있어 그는 역사상 최고의 스나이퍼로 꼽혀왔다.



이처럼 우크라이나는 역사와 전통을 자랑하는 '스나이퍼 강국'으로 통하는데 실제로 이번 전쟁에서도 여러 명의 러시아군 장성을 저격해 사살하는 등 전과를 올리고 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