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여기는 중국] 코로나 시위 3분 만에 잡혀가 ...中 대학원생 부당 제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중국의 강압적인 ‘제로 코로나’ 정책에 반대의 목소리를 담은 피켓을 든 대학원생이 대학 측으로부터 부당한 제적 통보를 받은 사실이 공개됐다. ‘루동해봉’(루동대학 봉쇄 해제)라는 단 네 글자를 적은 피켓을 들고 캠퍼스에 등장한 뒤 3분 만에 학교 보안원에 의해 청사로 압송된 후 벌어진 일이었다. 

중국 산둥성 옌타이에 소재한 루동대 대학원생인 순젠 씨(38세)는 지난달 27일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에 항의하는 피켓을 들었다가 학교 측으로부터 제적 통보를 받았다고 미국 자유아시아방송과의 인터뷰를 통해 5일 공개했다. 

이 대학 주국역사문화과 대학원생인 순 씨는 지난해 12월에도 자신이 운영하는 소셜미디어를 통해 수차례 중국의 제로코로나 정책의 부당함을 공개 저격한 인물이다. 그는 자신의 SNS인 위챗 공개 플랫폼을 통해 산둥성과 옌타이 시 정부의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부실한 조치와 부당성을 공개적으로 나열해 공개해왔다. 

사건이 있었던 지난달 27일 오후 5시에도 순 씨는 나무 각목으로 직접 만든 피켓을 들고 대학 캠퍼스에 모습을 드러냈다. 당시 그가 든 피켓에는 ‘루동해봉’이라는 네 글자가 적혀 있었는데, 그는 이 피켓을 들고 “재학생에 대한 강압적인 통제와 전원 핵산 검사 강행에 단호히 반대한다”고 목소리를 냈다. 

하지만 그가 피켓을 들고 남학생 기숙사 밖을 나선 지 단 3분 만에 한 남성 교사가 그의 뒤를 따랐고, 이후 보안원 2명이 전동차를 몰고 그의 행각을 주시하기 시작했다. 

특히 이들은 순 씨에게 그의 신상 정보를 물었고, 피켓을 당장 내려놓으라고 엄포를 놓으며 영상을 촬영하는 등 감시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순 씨는 “처음에는 나의 소속 대학 정보를 묻던 보안원들이 당장 피켓을 내려놓으라고 타이르기 시작했다”면서 “그들의 회유를 듣지 않자 뒤에서 여러 명의 보안원들이 피켓을 빼앗으려고 시도했다. 그때부터 뒤도 안 돌아보고 뛰기 시작했는데, 그들 역시 나를 뒤쫓았다”고 회상했다. 

그에 의하면, 피켓을 든지 3분 만에 그를 감시하기 시작한 보안원 무리들은 순 씨의 뒤에서 그의 피켓과 휴대전화를 빼앗은 채 불법 진압하고 캠퍼스 내 보안원 사무실로 그를 압송했다. 

하지만 당시 사건이 있은 후에도 순 씨가 자신의 SNS에 중국의 제로 코로나 방역을 반대하는 입장문을 잇따라 게재하자 학교 측은 ‘대학 내 질서를 심각하게 훼손하고 어지럽혔다’면서 순 씨에 대한 제적을 통보했다. 

순 씨는 이에 대해 “대학의 처분 결정은 이곳이 교육 기관이 아니라 구치소에 불과하다는 것을 증명한 사건”이라면서 “학교 측은 교수와 외국인 유학생에게만 자유롭게 교내를 출입할 수 있도록 제한적인 자유를 부여하고, 중국 국적의 학생들만 대상으로 하는 제로 코로나 방역을 강행하고 있다. 학교는 소수의 교직원에게 부당한 권력을 쥐어줬고, 그들과 학생의 권리를 동일하게 여기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학교 내에서 온라인 쇼핑이 전면 금지됐고, 도서관 역시 모두 폐쇄됐다”면서 “지난 2020년부터 지금까지 약 1년 반 동안 옌타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대학은 강압적인 태도로 학생들에게 제로코로나를 강제하고 있다. 대학의 과도한 방역 조치가 오히려 학생들에게 공포감을 확산시켰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번 학교 측의 제적 통보는 현재 중국에서 자신의 목소리를 낼 때 얼마나 많은 대가를 치러야 하는지를 보여주는 단적인 사례가 될 것”이라면서 “언론의 자유가 없는 루동대 안에서 징계나 제적이 있을 것이라고 예상은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사람이라면 자신의 생각을 자유롭게 이야기할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한편, 향후 순 씨는 루동대의 일방적인 제적 통보 처분에 반대해 관할 사법 기관에 부당함을 알리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