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방귀 참지 마세요”...남친때문에 방귀 참던 유명 여가수, 결국 병원행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랑하는 연인 앞에서 민망한 모습을 과감히 보여줄 수 있는 사람은 얼마나 될까. 누구나 꺼리는 상황이지만 생리적 현상이라면 용기를 낼 필요가 있겠다.

브라질의 여가수 포카(27)는 최근 이런 사실을 절실하게 깨달았다.

사건이 벌어진 날 포카는 오전 5시30분쯤 일찍 눈을 떴다. 아침형 인간이 아닌 그를 일찍 깨운 건 엄청난 복통이었다. 

포카는 "허리가 끊어질 것처럼 복통이 심했다"면서 "잠에서 깬 후에도 복통이 사라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결국 포카는 병원으로 달려갔다. 진단을 받고 입원까지 해야 했던 포카는 의사로부터 의외의 설명을 들었다. 의사는 "위와 대장에 가스가 가득 찼네요. 그래서 아팠던 겁니다"라고 했다. 

포카는 그제야 스스로 병(?)을 키운 사실을 깨달았다. 범인은 참고 또 참은 방귀였다. 

남자친구와 한지붕 생활을 하고 있는 포카는 언제부턴가 방귀를 참기 시작했다. 하필이면 남자친구와 함께 있을 때 방귀 신호가 온 때문이다. 

포카는 "시원하게 가스를 내보내고 싶었지만 소리도 그렇고 냄새도 그렇고 너무 민망할 것 같아 계속 방귀를 참았다"고 했다. 

덕분에 민망한 상황은 한 번도 벌어지지 않았지만 포카의 몸엔 가스가 축적됐다. 이 상태가 한계(?)에 달하면서 포카는 엄청난 복통에 시달려야 했던 것이다. 

입원치료를 받고 건강을 회복한 포카는 자신의 경험담을 SNS(사회관계망서비스)에서 공유했다. 그러면서 여성들에게 "남자친구가 옆에 있다고 부끄러워하지 말고 방귀가 뀌고 싶을 땐 언제든지 방귀를 뀌라"라고 조언했다. 

포카는 "여성들이여, 남자친구 앞에서 방귀 뀌기를 절대 부끄러워하지 말라"면서 "진정으로 부끄러운 건 (방귀를 뀌는 게 아니라) 몸이 불편해 남자친구의 잠을 방해하는 것, 그래서 병원에 실려가는 것, 그리고 방귀를 참아 헛배부름이 원인이라는 진단을 받는 것"이라고 말했다. 

방귀를 참는 건 의사들도 권하지 않는 일이다. 브라질의 의사 파라스는 "식사를 하거나 물을 마실 때 우리는 공기를 함께 먹게(?) 된다"면서 "위와 대장에 가스가 생기는 건 매우 자연적인 생리적 현상"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통 사람은 하루 최대 20번 정도 방귀를 뀌게 된다"면서 "방귀를 참으면 헛배부름으로 시작해 복통이 올 수 있고, 궁극적으론 건강에 매우 해로울 수 있다"고 말했다. 

포카는 인스타그램 팔로워만 1600만 명에 육박하는 파워 인플루언서다. 수많은 여성 팔로워들은 "약간은 부끄러울 수도 있는 경험담을 공유해주어 감사하다"면서 "남자친구 앞이라고 절대 방귀를 참지는 않겠다"고 다짐했다. 

남미통신원 임석훈 juanlimmx@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