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군, 어린이 등 우크라 민간인을 ‘인간방패’로 썼다” 주장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부에 있는 도시 부차의 묘지에서 경찰관들이 학살당한 민간인들의 시신을 놓고 신원을 확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부차/AP 연합뉴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 한 달이 훌쩍 지난 가운데, 러시아군이 점령지에서 우크라이나 주민들을 ‘인간방패’로 썼다는 명백한 증언이 나왔다.

7일(현지시간) 키이우 북부의 마을인 오부호비치 주민들은 영국 BBC와 한 인터뷰에서 “수세에 몰린 러시아군이 인근 학교에 숨은 뒤, 주민들을 총으로 위협하며 학교로 끌고가 가둔 채 인간방패로 썼다”고 주장했다.

주민들의 주장을 종합해보면, 지난달 14일 러시아군은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을 받아 전선에서 밀려났다. 이후 집마다 돌아다니며 주민들을 찾아낸 뒤 총으로 위협해 지역 학교에 가뒀다. 해당 학교에는 우크라이나군을 피해 몸을 숨긴 러시아 군인들이 머물고 있었다.

▲ BBC 보도 캡쳐

주민들을 ‘인간방패’로 쓰기 위해 학교로 끌고가는 과정에도 폭력이 행사됐다. 당시 마을 주민들은 집 대문에 우크라이나어로 ‘사람’이라는 단어를 써놓았다. 우크라이나 군인들에게 민간인이 대피하지 않고 있다는 것을 알려주기 위한 것이었지만, 결과적으로 러시아군에게 빌미가 되고 말았다.

러시아군은 집 문을 두드리다가, 집주인인 문을 열지 않으면 부수고 들어갔다. 이렇게 ‘인간방패’를 위해 데려간 주민은 노인과 어린이를 포함해 약 150명에 달했다.

60세의 한 남성 주민은 BBC와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인들은 파시스트이고 반달족이다. 아이들과 사람들이 울부짖었다. 그들은 인간이 아니다”라며 울분을 토했다.

러시아군 일부는 술에 취한 채 주민들을 총으로 위협하며 “벨라루스로 끌고가겠다”고 위협하기도 했다는 증언도 있었다.

BBC는 “주민들은 러시아군이 인근 이반키우 지역에서도 민간인에게 총을 쏘고 포로로 잡았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침공 초기부터 키이우 북서쪽으로 약 100㎞ 떨어진 오부호비치를 점령하고 주요 거점으로 삼았다. 해당 지역이 벨라루스, 체르노빌 원자력 발전소와 가깝기 때문이다.

러시아, 집단학살로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 정지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노보-오가료보 관저에 있는 자신의 집무실에서 러시아의 농어업 산업과 관련 분야의 발전에 관한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2022. 04.05 러시아 대통령 공보실 제공 타스 연합뉴스

현재 우크라이나 일부 지역에서 러시아군이 철수했지만, 러시아군이 철수한 키이우 인근 지역에서는 집단 매장된 민간인 주검이 잇따라 발견됐다.

키이우 북서부 외곽도시 부차의 아나톨리 페도루크 시장은 두 개의 대형 무덤에서 약 270명의 거주민 주검이 매장된 채 발견됐으며, 길거리에서도 손발이 묶여 처형된 이들 30여명이 발견됐다고 말했다.

부차에서 ‘집단학살’이 벌어졌음을 입증하는 증거들이 쏟아졌고, 결국 유엔총회는 7일(현지시간) 긴급 특별총회를 열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하는 결의안을 찬성 93표, 반대 24표, 기권 58표로 가결했다.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학살을 이유로 미국이 추진한 이번 결의안에 서방 국가들과 한국 등이 찬성표를 던진 반면 북한, 중국, 이란은 반대표를 행사했다.

이로써 러시아는 2011년 반정부 시위대를 폭력 진압한 리비아에 이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쫓겨난 두 번째 나라가 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