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속보] “모두 죽여라”… ‘대학살’ 논의하는 러 군인들 무전 충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부차의 한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자세 그대로 숨진 민간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러시아가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 집단학살을 자행했다는 증거가 속속 나오는 가운데, 이번에는 러시아군 도청 자료가 공개됐다.

7일(현지시간) CNN·가디언 등 주요 외신에 따르면 독일 대외정보국(BND)은 러시아군 무선장비 도청을 통해 민간인 집단학살 관련 내용을 확인했고, 이를 전날 독일 의회에 보고했다.

해당 사실을 처음으로 보도한 독일 주간지 슈피겔에 따르면, 해당 도청 녹음 파일에는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부 외곽의 부차에서 발생한 러시아군의 집단학살 관련 내용이 생생하게 담겨 있다.

슈피겔은 “(러시아) 군인들은 (무선장비를 통해) 부차 지역 민간이 학살에 관한 내용을 의논하고 있었다”며 “최근 부차에서 촬영된 특정 시신 사진과 연관이 있을 수 있다”고 전했다.

▲ 가디언 기사 캡쳐

또 다른 녹음 파일에서는 러시아 군인이 “민간인 2명이 탄 차량을 확인했다”고 무선으로 보고하자, 이를 보고받은 또 다른 러시아군이 “모두 죽여버려”라고 명령하는 내용도 담겨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언급된 ‘모두’는 우크라이나군뿐만 아니라 부차 지역 민간인까지 모두 포함하는 것으로 추측된다.

슈피겔은 “러시아 군인들은 (우크라이나 군인에 대한) 살인을 마치 일상생활처럼 이야기하는 것으로 들렸다”고 지적했다.

일각에서는 러시아군의 민간인 대학살이 충동적이지 않았으며, 계획된 작전일 가능성을 제기했다. 슈피겔 소속 마티유 폰 로어 기자는 자신의 SNS에 “BND가 찾은 조사 결과는 민간인 살해가 러시아군의 ‘일상적 행동’ 중 일부였을 가능성을 시사한다“라며 ”민간인 사이에 공포를 퍼뜨리고 저항을 진압하기 위한 전략일 수 있다“라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 전역서 살해된 민간인 시신 최소 410구 발견"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에서 민간인을 학살하고 있다는 의혹이 제기된 것은 지난 3일이다. 이리나 베네딕토바 우크라이나 검찰총장은 부차를 비롯해 호스토멜, 이르핀 등 일부 우크라이나 소도시에서 잔혹하게 살해된 민간인 시신이 최소 410구 이상 발견됐다고 밝혔다.

▲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 북서부에 있는 도시 부차의 묘지에서 경찰관들이 학살당한 민간인들의 시신을 놓고 신원을 확인하는 작업을 하고 있다. 부차/AP 연합뉴스

일부 시신은 눈이 가려지고 손이 뒤로 묶인 상태였고, 성당 인근에서 300여구 가까운 시체가 집단 매장된 터가 발견되기도 했다.

그러나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 곳곳에서 터져나오는 민간인 학살 정황에 대해 ”우크라이나와의 평화협상을 망치려는 서방의 ‘엄청난 위조’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와 관련해 슈피겔은 이번 감청 자료가 러시아군의 주장을 무력화시키는 완벽한 증거가 됐다고 강조했다. 특히 러시아 사업가 예브게니 프리고진의 용병집단인 와그너 그룹이 이번 민간인 대학살이라는 잔혹한 행위에서 결정적인 역할을 한 정확을 포착했다고 전했다.

유엔총회, 민간인 학살 이유로 러시아 이사국 자격 정지

▲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노보-오가료보 관저에 있는 자신의 집무실에서 러시아의 농어업 산업과 관련 분야의 발전에 관한 화상 회의를 하고 있다. 2022. 04.05 러시아 대통령 공보실 제공 타스 연합뉴스

한편, 유엔총회는 7일(현지시간) 긴급 특별총회를 열어 러시아의 유엔 인권이사회 이사국 자격을 정지하는 결의안을 찬성 93표, 반대 24표, 기권 58표로 가결했다.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학살을 이유로 미국이 추진한 이번 결의안에 서방 국가들과 한국 등이 찬성표를 던진 반면 북한, 중국, 이란은 반대표를 행사했다.

이로써 러시아는 2011년 반정부 시위대를 폭력 진압한 리비아에 이어 유엔 인권이사회에서 쫓겨난 두 번째 나라가 됐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