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상하이에 무장 공안 10만 명 진입?... ‘시진핑식 군사 봉쇄’ 소문의 진상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 SNS를 통해 공유된 총으로 무장한 공안과 인민군이 상하이에 배치됐다는 내용의 영상 출처 웨이보

중국 당국이 무장한 공안 10만 명이 지난 6일 자정을 기점으로 상하이를 점령했다는 소문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발끈했다.

지난 7일 중국의 대표적인 소셜미디어인 웨이보와 더우인(중국판 틱톡)을 중심으로 다수의 영상이 공유됐는데, 이 영상 속에 상하이에 진입한 무장 공안과 인민해방군 약 10만 명으로 인해 상하이 시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는 내용이 담겨 논란이 이어졌다.

다수의 외신들도 해당 영상과 관련해, 시진핑 주석의 상하이 봉쇄 연장 방침은 무장 공안과 인민군 10만 명의 시 중심 진압을 통한 무력적인 공포 정치가 동원됐다면서 시 주석의 강압적인 봉쇄가 그의 연임과 정권 장악을 목적으로 한 것일 가능성이 크다는 내용을 보도한 바 있다.

실제로 중국 SNS를 통해 공유된 영상 속에는 방역 요원 복장을 한 다수의 무리들이 총을 소지한 채 도심 일대에 배치된 모습이 담겨 있었고, 이를 두고 현지 누리꾼들은 해당 영상이 촬영된 곳이 상하이 중심가이며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중국 당국이 무장한 이들을 도심 곳곳에 배치해 상하이 주민 전원에 대한 봉쇄 지침을 강제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중국 상하이 시 정부는 8일 오전 ‘상하이에 인민군 10만 명이 진입했으며, 무장한 공안 세력들로 인해 시민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는 내용은 허위’라는 내용의 공식 입장문을 공개하며 소문이 진실이 아니라고 선을 그었다.

시 정부는 ‘상하이 시 주요 구역과 아파트 입구에 주민들의 출입을 막기 위한 무장한 인민군이 각각 2명씩 배치돼 있다는 소문은 거짓’이라면서 ‘일반 대중들은 거짓 소문을 믿고 현혹되지 말라’는 공식 통지문을 공개했다.

또, 해외 외신들이 전달한 해당 영상의 촬영지가 상하이 중심가일 것이라는 짐작에 대해서도 영상의 실제 촬영 지역은 미얀마의 한 도시인 ‘와방’(佤邦)일 것이며, 미얀마 현지에서 진행된 주민 전원을 대상으로 진행된 코로나19 핵산 검사 당시 모습이라고 설명했다.

▲ 중국 SNS를 통해 공유된 총으로 무장한 공안과 인민군이 상하이에 배치됐다는 내용의 영상 출처 웨이보

이 같은 상하이 시 정부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무장한 인민군과 공안들이 상하이 봉쇄를 강제하고 있다는 내용의 영상은 SNS를 통해 확산이 거듭되는 양상이다.

실제로 이날 오전에는 전면 봉쇄된 상하이 총밍구의 한 주민이 무력 봉쇄 방침을 피하기 위해 장쑤성 하이먼지구로 탈출을 감행했으며, 그의 탈출을 막기 위해 무장 공안들 다수가 뒤쫓은 사건이 발생했다는 내용이 공유됐다.



하지만 이에 대해서도 관할 공안국 관계자는 “인터넷 상에 떠도는 상하이 봉쇄와 관련된 각종 소문은 모두 거짓이다”면서 “인터넷에 거짓 소문을 게재해 유언비어를 퍼뜨린 사람을 색출하고 있으며, 적발 시 무거운 처벌이 내려질 것”이라고 현지 관영 매체들을 통해 엄포를 놓았다. 

한편 상하이시인터넷정보판공실은 이날 오전 공식 입장문을 공개하며 ‘인터넷에 번진 유언비어에 대해서 상하이 주민들 스스로 진실을 판별할 수 있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면서 ‘일부 소수의 누리꾼들이 거짓 소문을 퍼트리고 진실을 조작하는 행위는 적발 후 무거운 법적 처벌 외에도 사회적인 지탄까지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