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軍 장갑차 발포에 숨진 ‘자전거 탄 시민’ 신원 밝혀졌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러軍 장갑차 발포에 숨진 ‘자전거 탄 시민’ 신원 밝혀졌다(사진=로이터 연합뉴스, 이리나 필키나 인스타그램)

러시아군의 우크라이나 민간인 대학살 현장에 숨겨졌던 한 가슴 아픈 이야기가 세상에 드러났다.

7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에 따르면, 지난달 5일 수도 키이우 북부 외곽 도시 부차에서 자전거를 타고 이동하다가 러시아군의 발포에 숨진 한 민간인의 신원이 밝혀졌다.

단서는 나중에 사진에 찍힌 왼손의 매니큐어 무늬 때문이었다. 약지 손톱에는 분홍색 바탕에 빨간색 하트가 그려져 있는데 나머지 모든 손톱은 빨간색으로만 칠해져 있었다.

▲ 이리나 필키나의 생전 모습.(사진=이리나 필키나 인스타그램)

사진을 본 인근 도시 고스토멜의 메이크업 아티스트 아나스타시아 수바체바는 죽은 여성이 자신의 수강생 이리나 필키나(52)로 매니큐어를 칠한 손톱을 봐서 알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5년간 부차 일대에서 일해온 수바체바는 지난 2월 전쟁이 일어나기 전까지 이리나를 가르쳤다고 말했다.



이리나는 메이크업 수업을 들으며 제2의 인생을 꿈꿨다. 메이크업 아티스트가 돼 인스타그램 등에 자신의 작품을 올려 유명해지는 게 꿈이었다.

하지만 이리나의 계획은 지난 2월 24일 러시아의 침공으로 중단됐다. 이리나는 두 딸을 먼저 탈출시켰지만 거동이 불편한 사람들을 위해 도시에 남았다. 그는 시내 중심가의 한 쇼핑센터에 마련된 대피소에서 한 주간 머물며 주민과 우크라이나 군인을 위해 음식을 만드는 봉사 활동을 했다.

이후 이리나는 해당 대피소가 더는 안전하지 않다는 얘기를 듣고 부차를 탈출하는 버스 중 하나에 타려고 했다. 하지만 빈 자리가 없어 일단 자전거를 타고 집에 가기로 했다.

▲ 이리나 필키나(왼쪽)와 그의 딸 올하 슈체드리크(28)의 모습.(사진=올하 슈체드리크 인스타그램)

소식을 접한 두 딸 중 하나인 올하 슈체드리크(28)는 이리나와의 전화 통화에서 절대 자전거를 타지 말라고 간청했다. 대신 시내에서 기차를 타고 도시를 탈출하라고 했다. 하지만 이리나는 딸의 만류에도 괜찮다고 안심시키고 전화를 끊었다. 이후 다시는 연락이 닿지 않았다.

실제로 이리나는 이날 자전거를 타고 귀갓길에 올랐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우크라이나 측 드론이 촬영한 한 영상에는 자전거를 타고 가던 민간인 한 명이 러시아군 장갑차와 마주쳐 총격을 받는 모습이 담겼는데 이리나로 밝혀졌다.

올하는 “어머니가 숨졌다는 소문을 듣긴 했다. 실제로 한 달 넘게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며 “생존 가능성이 희박하다는 것은 너무 잘 알지만 자식 된 도리로서 항상 기다릴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