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참에 그냥 다 나가”…미국, 상하이 철수 선언에 중국인들 ‘발끈’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참에 그냥 다 나가”…미국, 상하이 철수 선언에 중국인들 ‘발끈’(사진=상하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모습. / 바이두)

미국이 중국 상하이의 코로나19 확산과 ‘제로코로나’ 방역 강제를 이유로 상하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과 관계자들의 중국 철수를 승인한 것과 관련해 중국인들이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미국 국무부는 지난 9일 상하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과 그 가족들에게 자발적 결정에 따라 언제든지 중국을 떠날 수 있는 공식 성명서를 발표했다. 미국 정부는 해당 성명서를 통해 중국이 인구 2천 500만 명의 상하이에 대한 대대적인 봉쇄 지침을 연장하자 현지에 체류 중인 미국 총영사관 직원들의 자의적인 판단에 따라, 현지 철수가 가능하도록 승인한 것이다.

미국이 ‘위드 코로나’로 전환하는 다른 국가와 달리 중국이 신규 감염자 수를 ‘0′으로 만드는 것을 목표로 하는 ‘제로 코로나’를 고수하면서 상하이를 중심으로 한 대규모 봉쇄 조치를 강행, 주민 전원에 대한 코로나19 검사 등 강압적인 방역 지침을 고수한 것을 우회적으로 비판한 셈이다.

▲ 상하이 주재 미국 총영사관의 모습. /바이두

미국의 이 같은 방침이 중국에 전해진 당일 자정, 중국 외교부는 즉각 성명을 발표하며 ‘해당 결정은 미국의 자의적인 결정일 뿐’이라면서 ‘하지만 중국의 코로나19 방역 지침은 매우 과학적이고 효과적이며, 상하이를 포함한 중국 전 지역을 대상으로 한 방역 지침은 반드시 성공할 것이라는 자신을 가지고 있다’고 반응했다. 이는 미국의 자국 총영사관 자의적 철수 가능성을 내비친 성명서가 발표된 당일, 중국 시각으로 자정이 가까운 시간에 이례적으로 발표된 중국 측 반응이었다.

중국 외교부는 이 성명서를 통해 ‘중국은 현지에 파견된 해외 외교부와 영사관 직원들의 코로나19 관련 문제에 대해 국내법이 허용하는 범위 내에서 가능한 한 많은 지원과 배려를 해 왔다’면서 ‘중국의 제로코로나 방역 대책에 대해 미국이 근거 없이 비난을 가하는 것에 강한 불만을 표시한다’고 미국 상하이 총영사관의 자의적 철수 승인 결정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상당수 중국 누리꾼들 역시 미국의 이 같은 자의적 철수 가능성을 내비친 입장에 대해 격양된 반응을 보이는 분위기다.

해당 소식이 중국 매체를 통해 현지에 연이어 보도되자, 중국 누리꾼들은 “인구가 2500만 명에 달하는 상하이에서 단 몇 명의 확진자 사례가 나왔다고 벌벌 떨며 상하이를 꾸짖으려는 미국의 태도가 우습다”며 “상하이를 떠나 인구 3억 명 중 무려 2억 명이 코로나19 확진자인 미국으로 간다는 것이 아이러니하다. 미국 정부는 미쳤다”고 수위 높은 비난을 가했다.

또 다른 누리꾼 역시 “미국이 이번에도 돌로 제 발을 찍는 격의 결정을 내렸다”면서 “오만한 미국인들이 미국으로 돌아간 후 코로나19에 감염됐다는 소식이 머지않아 언론을 통해 보도될 날만 고대하겠다. 이번 기회에 중국을 떠나서 다시는 돌아오지 않기를 바란다”고 시종일관 비난 일색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인구 2천 500만 명이 거주하는 상하이는 지난달 28일부터 지금껏 줄곧 대대적인 봉쇄가 강제되고 있다. 또, 인구 2천 400만 명의 지린성은 지난달 11일부터 봉쇄돼 이 지역 주민들의 이동이 사실상 금지된 상태이며, 인구 800만 명의 창춘시의 주민들은 봉쇄령이 발부됐던 지난달 11일부터 줄곧 외부 출입과 이동에 엄격한 제한을 받으면서 주민들의 피로감이 높아진 상황이다.



특히 장기화한 봉쇄 지침 강제로 지난 1일에는 상하이 일부 주택가에서는 음식 재료 등 생필품 부족을 호소하는 주민들이 참다못해 밖으로 뛰쳐나와 방역 요원들과 대치 상황이 벌어지기도 했다.

엄격함을 넘어 지독한 방역 정책 탓에 처벌을 감수하고서라도 단체 행동을 하겠다는 주민들의 사례가 현지 소셜미디어를 통해 속속 공유되고 있는 것.

당시 상하이 일부 아파트 밖으로 나온 주민들은 “우리는 밥이 필요하다”, “우리는 출근을 하고, 돈을 벌어 가족에게 먹을 것을 줄 수 있는 자유가 있다”는 등의 목소리를 냈지만, 현장에 배치됐던 방역 요원과 공안에 의해 제압된 것으로 알려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