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군 미사일 맞고 파괴되는 러시아군 탱크 포착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마리우폴 외곽에서 우크라이나군의 공격으로 파괴되는 러시아군 탱크

러시아군 탱크가 우크라이나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파괴되는 영상이 소셜미디어(SNS) 등을 통해 공개됐다. 지난 10일(이하 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 등 외신은 우크라이나 항구도시인 마리우폴의 외곽 지역에서 파괴된 것으로 추정되는 러시아군 탱크 영상이 SNS를 통해 빠르게 확산됐다고 보도했다.

이날 오전 우크라이나 육군 당국에 의해 공식적으로 확인된 이 영상에서 러시아군 탱크는 흰 연기에 휩싸여있다가 결국 붉은 화염과 함께 크게 폭발한다. 전문가들은 최초 우크라이나 아조우(아조프) 연대의 대전차 미사일 공격을 맞은 러시아군 탱크가 이후 내부 탄약이 발화하며 추가 폭발했을 것으로 보고있다.

특히 이번 러시아와의 전쟁에서 톡톡히 전과를 올리고 있는 아조우 연대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 현재 전략적 요충지인 마리우폴을 사수하고 있는 아조우 연대는 줄곧 러시아의 표적이 된 극우 성향의 단체다. 아조우 연대는 지난 2014년 우크라이나에서 분리독립을 주장하며 내전을 일으킨 돈바스의 친러 반군에 맞서기 위해 수백 명의 민병대로 출발했다. 처음에는 ‘아조우 대대’로 불렸으나 규모가 확대됨에 따라 ‘아조우 연대’라는 속칭을 얻게 됐고 지금은 우크라이나 내무부 산하 국가경비대의 일원으로 편입돼 정규군의 지위를 얻게 됐다. 정식 명칭은 ‘아조우 특수작전 파견대’다. 

아조우 연대는 2014년 분리주의 반군이 점령했던 마리우폴을 탈환해 명성을 얻었으나 그 뿌리가 ‘신나치주의’라는 점에서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한편 우크라이나 군 당국은 지난 2월 24일 개전 이후 지난 8일까지 우크라이나군이 러시아 탱크 약 700대, 장갑 전투 차량 1891대, 헬리콥터 135대 등을 파괴했다고 밝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