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 진군하는 러軍에 손 흔들며 환호하는 러 서부 주민들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우크라 진군하는 러軍에 손 흔들며 환호하는 러 서부 주민들 / 우크라이나 국방부 제공

러시아에서 우크라이나로 진군하는 러시아군을 환송하는 주민들의 모습이 카메라에 잡혔다.

10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 지역의 주민들은 최근 러시아 군인들이 전차와 장갑차 등을 타고 지나가자 환호성을 지르며 손을 흔들었다.

주민이 공개한 영상은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전범으로 지목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 만의 전쟁이 아님을 보여준다고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지적했다.

그러면서 “보통 러시아 국민에게 제재를 가하면 안 된다고 흔히들 말한다”며 “결국 전쟁을 시작한 것은 푸틴이 아니라 그들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영상에서 쿠르스크 주민들은 우크라이나인들을 약탈하고 강간하고 죽이러 가는 러시아 군인들을 기꺼이 배웅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영상 속 러시아 주민들은 국기를 흔들며 환호성을 질렀고, 한 남성은 소련 국기가 등에 그려진 상의를 입고 있었다. 우크라이나에서 싸울 군인들에게 손을 흔드는 한 아이도 군복 의상을 입고 있었다.

푸틴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점령한 동부 돈바스 지역에 전력을 집중시키고 있다. 다음 달 9일 러시아의 2차대전 전승기념일 전까지 확실한 승기를 잡아 우크라이나 침공전에서의 승리 선언을 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 러시아군의 차량 행렬은 인공위성에도 포착됐다. / 막서 테크놀로지

러시아군의 차량 행렬은 인공위성에도 포착됐다. 미국의 민간위성 기업인 막서 테크놀로지는 러시아군 전차와 장갑차, 무기를 실은 트럭이 13㎞ 가까이 긴 행렬을 이루고 있는 위성사진을 지나 8일 오후 촬영해 공개했다. 돈바스 및 동부지역의 지상군 공세를 강화하기 위한 수송부대 행렬로 추정된다. 러시아군은 최근 6만 명 이상의 예비군도 다시 모집했다.

앞서 러시아 정부는 우크라이나 전선 상황을 총괄할 새 사령관으로 알렉산드르 드보르니코프 남부군 사령관을 임명했다. 이전까지 러시아군은 각 부대 사령관들이 개별적으로 작전을 진행하면서 혼선이 초래됐다는 지적이 나와 새 통합사령관을 임명한 것으로 풀이된다.



드보르니코프 사령관은 지난 2015년 시리아 내전 당시 불리한 전황에 놓였던 알아사드 정권을 돕기 위해 시리아로 파견된 전력이 있다. 당시 공군력을 동원한 무차별 공습작전으로 막대한 민간인 피해를 발생시켜 국제사회의 지탄을 받았었다. 이에 따라 향후 우크라이나에서도 민간인 피해가 크게 확대될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우크라이나 정부 당국은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제2 도시 하르키우 주변으로 속속 집결하면서 동부 돈바스와 인접한 도시 이줌이 최대 교전지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이줌은 하르키우에서 동남쪽으로 120㎞ 정도 떨어진 도네츠크주 인근 도시다.

우크라이나군 정보 당국도 친러시아 반군 세력으로 구성된 ‘루간스크(루한스크) 인민공화국’이 공장 노동자 등을 전투에 동원하기 위해 징집하고 있다고 했다. 군 당국은 그동안 ‘전략 기업’으로 분류돼 징집 대사에서 빠졌던 기업의 노동자들까지 러시아군이 동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