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첨단 러시아 무인기 잡고보니 조잡..캐논 카메라? 페트병 뚜껑?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하면서 과거 야심차게 개발한 무인기 등이 우크라이나 침공에 활용되면서 우크라이나 점령에 일조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기도 했다. 

하지만 우크라이나군은 숨은 전력으로 노획한 러시아군의 무기를 하나둘씩 공개하면서 러시아가 그다지 현대화되지 않은 무기로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것이 세간에 알려졌다. 

11일 트위터에는 우크라이나가 직접 해체한 러시아의 무인기 오르란(Orlan)-10 의 2분 5초짜리 영상이 우크라이나 국방부에 의해 공개됐다. 

영상에는 우크라이나 군인이 출연해 오르란에 장착된 캐논 DSLR 카메라, 연료 탱크와 뚜껑 부분 등을 보여준다. 

영상 속에 출연한 군인은 무인기의 연료 탱크 부분이 페트병과 그 뚜껑으로 만들어진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그는 “이러한 ‘우주적인 기술’을 우리의 서방 파트너에게 보낼 생각까지 했다”고 했다. 

영상 속 무인기를 유심히 살펴 보면 테이프가 덕지덕지 붙은 모습도 보인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고등학교 졸업 작품 같다", "(이렇게 만들어야)효과적이고 저렴하다", "독창적인 디자인을 과소평가 말라", "당시 가성비 좋은 소비자용 카메라였다"는 반응을 보였다. 



오르란-10의 가격은 대당 8만 7000 달러에서 12만 달러로 오르란-10은 열화상 카메라, 사진 및 비디오 카메라, 무선 송수신기 등을 탑재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는 오르란-10을 주로 포병부대에 할당한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오르란-10은 과거 돈바스 전쟁에 자주 투입됐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