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월 34만원에 홍콩 최신 APT’...집 공개되자 집주인 비난 속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세계에서 가장 집값 비싼 도시라는 악명을 가진 홍콩에 최근 캡슐형 저가 아파트가 등장해 관심이 집중됐다.

집주인이라고 밝힌 한 여성 A씨가 지난 10일 소셜미디어 페이스북에 월 2100홍콩달러(약 34만원)에 수도세, 전기료, 와이파이 이용요금 등이 포함된 믿을 수 없는 가격에 홍콩 지하철 조던역(Jordan MTR station) 인근의 깨끗한 주거 환경에 거주할 수 있다는 홍보문을 게재해 이목을 집중시켰던 것. 

홍콩의 집값은 홍콩 평균 가구소득의 20배를 초과할 정도로 높은 임대료로 유명한데, 지난 2020년에는 세계에서 가장 비싼 주택 가격을 가진 도시로 집계됐을 정도였다. 

이런 상황에서 A씨가 자신 명의의 아파트라고 소개한 월세 34만 원의 쾌적한 최신식 아파트에 입주 문의가 몰린 것은 당연했다. 

하지만 A씨가 임대하겠다고 공개한 아파트의 실상이 사실은 하나의 방 안에 다수의 캡슐형 침실이 상하로 포개진 형태의 숙박 시설이었다는 것이 확인되면서 임대를 문의했던 이들 다수가 A씨를 겨냥해 큰 비난을 가하는 양상이다. 

그도 그럴 것이, A씨가 공유한 아파트 임대 안내 홍보문에는 월세 34만 원의 최신식 시설을 보유한 아파트에는 약 9평 규모의 공유 거실과 샤워실, 화장실 2개와 테이블, 식탁, 의자 외에도 고가의 귀금속을 안전하게 보관할 수 있는 개인용 사물함도 포함돼 있다는 안내문에 적혀 있는 탓에 홍보문이 공개된 직후 줄곧 A씨의 아파트에 입주하겠다는 이들의 문의가 끊이지 않았기 때문이다.

또, A씨는 해당 홍보문에 ‘세분화된 개인용 아파트보다 더 나은 선택은 없다’면서 캡슐형 침실이라는 표현 대신 자신의 아파트에 입주할 경우 각 개인은 사생활 보호에 최적화된 환경을 제공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해당 홍보문은 소셜미디어를 통해 공유가 확산됐고, 일부 홍콩 누리꾼들은 A씨를 겨냥해 “집주인이 양심이 없다”면서 “그가 내놓은 캡슐형 침실은 아파트가 아니라 새장에 더 가깝다”고 지적했다. 

또 다른 누리꾼은 “A씨가 진짜 그 캡슐 안에서 장기가 살아본 적이 있기나 한 지 묻고 싶다”면서 “그가 홍보한 캡슐을 보고 있자니 홍콩 부동산 문제의 심각성이 인간 자체에 대한 존중의 중요성을 잃어버린 지 이미 오래됐다는 허탈한 기분이 들었다. 차라리 2100홍콩달러짜리 새장이라고 홍보하는 것이 더 적절한 표현이었을 것”이라고 격양된 반응을 보였다. 

한편, 홍콩에서는 고가의 부동산 가격과 부담스러운 임대료 문제로 상당수 청년들이 독립하지 못한 채 부모님 집에서 함께 거주 중인 경우가 다수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도시 면적 대비 인구밀도가 지나치게 높아 생활공간이 좁기로도 악명이 높은데, 740만 명의 인구인 홍콩에서 1인당 주거 면적은 지난 2016년 기준 약 15㎡에 불과했다. 이는 지난 2019년 중국인의 1인당 주거 면적이 39.8㎡에 달했던 것과 비교해 절반에도 못 미치는 수준이다. 

실제로 최근 몇 년 동안 홍콩은 전 세계적으로 내 집 마련이 가장 어려운 도시 중 한 곳이었다. 지난 2003년부터 15년 연속 계속 상승하기만 한 홍콩 부동산 가격은 이제 더 이상 올라갈 곳이 없다는 비관적인 전망이 우세할 정도다. 



지난해 기준 21평~30평의 경우 평당 분양가는 약 9000만 원을 호가했고, 선전과 맞닿아있는 신제(新界) 지역 역시 6000만 원을 호가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