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제의 연구

[두잇의 IT타임] 삼성전자, 8월 프리미엄 버전 갤럭시워치5프로 내놓는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갤럭시워치4 그린 44㎜.직접촬영

 삼성전자가 오는 8월 폴더블폰 갤럭시Z 시리즈와 함께 공개할 것으로 예상되는 갤럭시워치(스마트워치)5 시리즈에 최상급 모델인 프로 버전을 추가한다는 전망이 포착됐다.

미국의 IT매체 샘모바일(Sammobile)은 삼성전자 내부 소식통을 인용 ‘삼성전자가 갤럭시워치5의 프로 버전을 개발 중’이라는 소식을 전했다. 

지난해 삼성전자는 갤럭시워치의 모델명을 변경하면서 브랜딩 전략에 변화를 줬다. 터치 베젤의 갤럭시워치액티브는 갤럭시워치로 물리 베젤을 특징으로 하는 갤럭시워치는 갤럭시워치클래식으로 모델명을 변경했다. 두 모델은 베젤을 제외하면 주요 사양(디스플레이, 주요 기능, 배터리 용량 등)에서 차이가 없다. 시계에서 베젤(bezel)은 다양한 기능을 제공하는 눈금이 새겨진 시계의 회전 링을 지칭하는 용어이다.

▲ 유출된 갤럭시워치5 시리즈의 배터리 용량. 출처=제품안전정보센터

제품안전정보센터(safetykorea)에 등록된 갤럭시워치5프로 버전의 배터리 용량은 572mAh이고 샘모바일에 의해 제기된 모델 번호는 SM-R925이다. 이를 통해 알 수 있는 점은 단순히 모델명을 변경하는 것이 아닌 새로운 모델을 추가한다는 점이다. 

앞서 공개된 갤럭시워치5와 갤럭시워치5클래식의 배터리 용량은 40·42㎜ 모델이 276mAh, 44·46㎜ 모델이 397mAh이다. 두 모델 모두 갤럭시워치4 시리즈의 배터리 용량보다 10% 이상 커지면서 사용시간 증가를 예상해 볼 수 있다. 

그런데 프로 버전은 놀랍게도 갤럭시워치5와 갤럭시워치5클래식의 44·46㎜ 모델보다 약 44% 더 큰 배터리가 탑재된다. 40·42㎜모델과 비교하면 2배가 넘는 배터리 용량을 가진다. 스마트워치 시장을 선도하는 애플워치7 45㎜의 303.8mAh 배터리와 비교하면 무려 88%가 더 크다.

▲ 삼성전자 갤럭시워치4 44㎜. 카운터포인트리서치

 삼성전자의 갤럭시워치는 지난해 가장 성공적인 스마트워치 중 하나로 꼽힌다. 갤럭시워치4를 출시한 3분기의 출하량은 전년 동기 대비 140%를 달성하면서 브랜드 사상 최대 출하량을 기록했다. 

하지만 점유율 1위의 애플워치와 비교하면 고급형 모델의 부재가 아쉽다는 평이 많다. 갤럭시워치는 패션 브랜드(톰브라운, 메종키츠네 등)와 협력한 모델을 한정판 성격으로 출시했지만 상시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은 알루미늄 소재뿐이다. 



갤럭시워치프로 버전을 출시한다면 애플워치의 스테인리스·티타늄 모델처럼 고급화에도 속도를 내겠다는 의도로 해석된다. 그리고 애플처럼 단순히 소재만 차별화하는 것이 아닌 세부 사양에서도 큰 차이를 둘 것으로 전망된다. 

IT테크 인플루언서 DoIT범카 mratoz0111@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