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맨손으로 사자를 때려잡아 먹었다”는 우간다 아저씨...진실 혹은 거짓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인간이 사자를 맨손으로 때려 잡을 수 있을까? 13일 대만 언론들에 따르면, 지난 9일 트위터에 사자를 맨손으로 때려 잡은 이야기와 관련된 사진들이 떠돌아 화제가 됐다.

트위터에 올라온 이야기인즉, 아프리카 우간다에 사는 한 남성이 자신의 집 근처에서 사나운 사자 한 마리를 마주하게 됐다. 자신을 향해 덤비는 사자를 본 그는 무기 하나 없이 맨손으로 싸웠다. 각고의 혈투 끝에 사자를 죽이는 데 성공한 그는 죽은 사자를 집으로 가지고 와 가죽을 벗겨 먹어 치웠다.

이는 전세계 트위터 이용자들의 관심을 불러 모았다. 죽은 모습의 사자와 사자에 긁혀 피범벅이 된 모습을 한 남성의 사진도 함께 떠돌았다.

일부 네티즌들은 이 우간다 남성을 지구상에서 가장 강한 인간이라며 치켜세웠지만 다른 일부 네티즌들은 진위 여부에 의문을 제기했다. 인간이 맨손으로 맹수를 잡을 수 있다는 것이 상식적으로 말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뒤 이 이야기와 관련한 내용은 더 알려지지 않았다. 사진을 직접 유심히 살펴본 결과, 우간다 남성은 전형적인 아저씨 체격으로 소위 ‘몸짱’이라든가 힘이 세 보이는 체격과 거리가 멀었다. 사진 속 남성은 골절상을 입은 것으로 추정되며 싸움이 치열했을 것이라는 상상이 된다.

하지만 저러한 부상을 입고도 죽은 호랑이를 집으로 끌고 갔다는 것은 상상하기 힘들다. 사자를 죽였다는 것에 측은한 마음이 든 일부 네티즌들은 사자 살해가 정당했는지 의문을 제기하기도 했다. 이들은 “인간은 야생 동물을 보호해야 한다”며 이러한 영상을 통해 “사자 살해를 조장해서는 안 된다”고 했다.



그러나 다수는 이에 대해 “입장을 바꿔 놓고 생각해 봐라. 같은 입장이면 똑같이 했을 것이다”, “사자가 사람을 잡아 먹는데, 인간은 왜 그럴 수 없는가”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세계야생동물기금(WWF)에 따르면, 사자는 야생에서 멸종 위기가 높은 동물로 개체 수는 지난 20년 동안 30~50% 정도 감소해 약 2만 마리가 야생에 서식하고 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