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여경과 4살 어린이의 포옹에 네티즌들 눈물 뚝뚝... 이유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소셜 미디어에 오른 1장의 사진에 파라과이 네티즌들이 감동의 눈물을 흘리고 있다. 

사진의 주인공은 정복 차림의 여경과 허름한 옷차림의 한 어린이. 무슨 사연인지 두 사람은 뜨겁게 포옹하고 있다. 

아이는 여경의 어깨에 머리를 기댄 채 품속에 안겨 있고, 그런 아이를 꼭 안아주고 있는 여경의 얼굴엔 왠지 안타까움과 슬픔이 배어 있다. 여경은 울음을 참으려 애쓰는 표정이다.

 두 사람 사이엔 무슨 일이 있었던 것일까. 

에스텔라 레온이라는 이름의 이 여경은 파라과이 이타키리 12경찰서 소속이다. 여경은 지난 10일(현지시간) 축구장으로 근무를 나갔다. 프로축구가 열리는 일요일 축구장에는 안전과 질서를 위해 경찰이 배치된다. 

여경이 축구장에 도착해 순찰차에 내릴 때 어디서가 나타난 한 어린이가 그에게 다가섰다. 사진 속 바로 그 어린이다. 아이는 손을 잡아달라는 듯 처음 보는 여경에게 손을 내밀었다. 

여경은 그런 아이의 손을 잡아줬고, 잠시 이야기를 나눴다. 아이의 이름은 실비오, 나이는 4살이라는 건 이때 알게 됐다. 여경이 "엄마는 어디 계시니?"라고 묻자 아이는 "우리를 버리고 집을 나갔어요"라며 울먹였다. 

이런 대화를 나누고 두 사람을 헤어져야 했다. 시간에 맞춰 축구장으로 들어가야 했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날 여경과 아이 사이에선 2차 만남이 이뤄진다. 아이가 다시 여경을 찾으면서다. 

아이는 한참이나 여경을 찾은 듯 그녀를 보자 반가운 표정을 지으며 다가섰다. 여경은 아이에게 "엄마가 보고 싶니? 내가 좋아? 안아줄까?"라고 물었다. 아이가 고개를 끄덕이자 여경은 망설이지 않고 아이를 꼭 안아줬다. 여경의 품에 안겨 있는 아이, 그런 아이를 마치 자신의 아들처럼 꼭 안아주고 있는 여경의 사진은 이때 동료가 찍어 소셜 미디어에 올린 것이었다. 

사진이 온라인에서 퍼지고 사연이 알려지면서 두 사람의 이야기는 언론에까지 보도됐다. 

알고 보니 여경은 자녀 둘을 혼자 키우고 있는 싱글맘이었다. 찾아간 기자에게 여경은 "일 때문에 아이들과 많은 시간을 함께하지 못해 항상 미안했는데 엄마에게 버림을 받았다는 아이를 보니 왠지 내가 미안했다"며 "근무 중인데 눈물이 나려고 해 울음을 참느라 힘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평생에 가장 진심인 포옹이었다"고 덧붙였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아이가 손을 내밀면서 시작된 두 사람의 만남은 평생의 인연으로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여경은 아이와 그의 형을 입양할 수 있는지 알아보고 있다. 

여경은 "언젠가 신에게 아이들을 입양하겠다는 약속을 드린 적이 있다"며 "이제 그 약속을 지켜 아이에게 엄마 되어주려 한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