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실직한 엄마 대신 거리 연주나선 11세 소년...홍콩시민 울렸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코로나19 사태로 실직한 엄마를 대신해 버스킹에 나선 홍콩의 11세 소년이 화제다. 올해 11세의 초등학생인 소년 어거스트는 한부모 가정의 싱글맘과 함께 거주 중이다.

하지만 최근 홍콩이 코로나19 사태로 봉쇄와 완화를 반복, 그의 모친이 돌연 실직 상태에 놓이면서 어거스트는 평소 자신이 아끼던 기타를 들고 코즈웨이 베이(Causeway Bay) 길목에 나선 것. 

대형 쇼핑센터와 백화점, 그레이트 조지 스트리트 등 평소에도 인파가 붐비기로 유명한 코즈웨이 베이 한 켠에 가방을 내려놓고 조용히 자리잡은 어거스트는 집에서부터 준비해온 기타를 꺼내놓고 작은 기타 콘서트를 시작했다. 

지난 12일 첫 연주에 나선 그의 앞에는 ‘학비 모금’이라고 적은 종이 한 장과 모금액을 담아 둘 작은 모자 하나가 놓인 상태였다. 

그의 등장과 함께 조용하게 시작된 기타 연주는 곧장 이 주변을 오고 가는 행인들의 이목을 집중시키기에 충분했다. 특히 최근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침울했던 분위기의 홍콩 주민들은 어거스트의 기타 연주가 이어지는 그의 주변으로 몰려들었고, 그의 기타 연주 한 곡이 끝날 때마다 조용한 환호성과 박수갈채를 이어갔다. 

어거스트의 기타 연주는 이날 그의 모습을 발견한 한 누리꾼이 소셜미디어(SNS) 페이스북에 그의 연주 모습을 촬영한 영상과 사진을 공유하면서 더 큰 화제를 몰고 왔다. 

이 익명의 누리꾼은 “초등생 소년은 2년 전부터 음악 교습소에 다니면서 기타 연주를 배웠다고 한다. 하지만 한부모 가정의 싱글맘이 다녔던 상점이 코로나19 사태로 폐쇄 조치되면서 실직해 어려운 상황에 처했다”면서 “그의 엄마는 하는 수 없이 어거스트에게 더이상 음악 교습소에 다닐 수 없다는 것을 상황을 설명했고, 기타 연주를 더 배우고 싶었던 소년이 직접 거리로 나와 스스로 학비를 마련하려 연주 중이다”고 했다. 

이 익명의 누리꾼이 촬영한 영상이 SNS에 공유된 직후, 소년의 기타 버스킹을 실제로 목격하고 감동했다는 목격담이 추가로 이어졌다. 

또 다른 누리꾼 총 모씨는 “어거스트가 버스킹을 하는 동안 홍콩 주민들 다수가 노래를 따라볼렀고, 그의 주변으로 오고가는 수많은 차량들의 소음에도 불구하고, 그의 연주는 많은 주민들에게 큰 감동을 줬다”면서 “그는 연주하는 동안 매우 진지했고, 그의 음악 속에는 수많은 이야기가 담겨 있는 것처럼 느껴졌다”고 목격담을 공유했다. 

총 씨는 이어 “어거스트의 기타 연주는 매일 오후 1시 30분부터 2시 30분까지 같은 장소에서 한 시간 동안 계속 이어질 계획”이라면서 그의 기타 버스킹에 관심을 환기시켰다. 

그의 사연이 공개된 직후 클래식 기타 강사라고 자신을 소개한 왕 모 씨는 지난 13일 어거스트의 버스킹 현장을 찾아 향후 그에 대한 기타 레슨을 무료로 진행하고 싶다는 뜻을 밝혔다. 

왕 씨는 “코로나19 팬데믹 속에서 성인도 마음을 단단하게 다 잡기 힘든 상황인데, 초등학생인 어거스트가 긍정적인 태도도 음악 연주를 통해 많은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고 있다”면서 “그가 대하는 기타 연주는 매우 진지하다. 그가 자신의 음악을 통해 다른 사람들에게 용기를 주려하는 모습에 큰 감동을 받았다”고 했다. 

기타 교습소를 운영 중인 것으로 알려진 왕 씨는 향후 어거스트에게 무료 기타 레슨을 지원할 계획이다. 

하지만 어거스트에게 집중된 관심에 대해 그의 친모인 A씨는 크게 당황하는 모습이다. 

A씨는 “아들에게 쏠린 대중의 관심에 놀랐다”면서 “어거스트를 지지해주시는 모든 분들의 지원에 감사하다. 하지만 혹여 발생할 수 있는 근거 없는 비난이 아들을 난처하게 만들게 될까봐 두렵다”고 우려를 표시했다. 

A씨는 이어 “어거스트의 버스킹은 큰 돈을 벌거나 모금하려는데 목적이 있는 것이 아니다”면서 “그저 대중 앞에서 공연하는 법을 배우는 동시에 음악 학원 레슨비 정도의 돈을 모금하고 싶어할 뿐”이라고 대중의 지나친 관심에 선을 그었다. 



한편, 어거스트의 버스킹에 대한 소식이 SNS를 통해 공유된 이후 그의 버스킹 현장에는 그를 응원하기 위해 찾은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이어지는 분위기다. 

지난 13일 버스킹 현장을 찾은 한 중년 남성은 어거스트에게 500홍콩달러를 지원하고자 했으나, 어거스트는 큰 돈의 후원금을 거절, 현장에서 진행되는 버스킹 기타 연주에 대한 적은 액수의 후원만을 감사하게 받겠다는 입장을 표시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