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시신 치워, 축제에 방해되니”…5월 9일 ‘승리 선언’ 준비하는 러시아측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2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키이우 부차의 한 도로에서 자전거를 타고 가던 자세 그대로 숨진 민간인의 시신이 발견됐다.

러시아가 오는 5월 9일 이전까지 전쟁을 끝낸 뒤 승리식을 기념한 열병식을 개최할 계획이라고 우크라이나 측이 13일 밝혔다.

안드라시우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에 따르면, 우크라이나 내 친러시아 세력이 임명한 시장인 이바슈첸코는 최근 시 당국자들에게 “5월 9일 열병식을 개최할 수 있게 도시 중심부에 남아있는 시신과 잔해를 치우라”라고 지시했다.

이에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점령군은 이른바 ‘특수작전’이 성공적으로 끝나면 5월 9일 ‘승리의 페스티벌’을 개최할 것으로 보인다”면서 “하지만 열병식 등을 진행할 수 있는 장비나 사람은 없다”고 지적했다.

동부 지역 욕심내는 러시아... 미국은 1조원 규모 무기 지원 

현재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에 대한 포화를 이어가고 있다. 마리우폴은 친러 반군 세력이 점령한 돈바스 지역과 2014년 러시아가 강제 합병한 크림반도를 잇는 요충지로서, 약 50일간 러시아군의 집중 공격을 받아왔다.

러시아는 당초 일주일 정도로 예상했던 우크라이나 침공 작전이 교착 상태에 빠지자, 지난달 말 돈바스의 완전 해방에 주력하겠다고 선언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 정보국장인 키릴 부다노프는 현지시간으로 지난달 27일 공식 성명을 통해 “러시아가 군작전의 초점을 남부와 동부 방면으로 변경하고 있다. 우크라이나를 러시아가 점령한 영토와 그렇지 않은 영토로 이분하는 상황으로 끌고 가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 폐허가 된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에 서 있는 군인의 모습. 로이터 연합뉴스

이어 “러시아는 우크라이나 안에서 ‘한국적 시나리오’인 남한과 북한을 만들어내려는 속셈”이라면서 “우리는 이를 막기 위해 러시아 점령 지역에서 비정규게릴라전을 펼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우크라이나 동부 돈바스 지역에는 친러시아 분리주의 반군이 세운 루한스크인민공화국(LPR)이 있다. LPR은 도네츠크인민공화국(DPR)과 함께 우크라이나 동부의 러시아계가 주축이 돼 국가를 자칭하며 세운 조직이다.

우크라이나의 지적을 입증하듯, 최근 LPR은 러시아 연방 가입을 위한 주민투표를 하겠다고 밝혔다.

▲ 미국 민간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우크라이나 동부로 향하는 러시아군 이동 행렬이라며 공개한 위성사진 EPA 연합뉴스

루한스크인민공화국과 도네츠크인민공화국은 반군을 조직해 2014년 우크라이나 정부군과 돈바스 전쟁을 벌였으며, 지난달 24일 러시아의 침공이 있기 전까지 각각 루한스크 주(州)와 도네츠크주(州)의 절반가량을 점거했다.



우크라이나 정부는 이미 돈바스 지역 주민들에게 긴급 대피령을 내린 상태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현재 이 시간에도 돈바스 일부 지역에서는 러시아군과 치열한 전투가 진행 중”이라고 전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돈바스 일전을 앞두고 약 1조원 규모의 무기 지원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무기 지원에 필요한 추가 예산은 미국 대통령이 비상 상황에 대응해 의회 허가 없이 미국 방산품의 이전을 승인할 수 있게 한 ‘대통령 사용 권한’(PDA)을 통해 이뤄진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