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만은 지금] 대만, 자체 개발한 ‘한약’으로 코로나19 치료 시동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대만이 만든 한약 코로나19 치료제 칭관1호 /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 제공

대만이 코로나19 치료제로 양약뿐만 아니라 ‘대만 중약’(한약)을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고 대만 자유시보 등이 14일 보도했다. 

전날 대만 보건 당국은 브리핑에서 한약 치료제의 효과에 대해 발표했다. 변이 바이러스에 효과적이며, 치료 효과도 크게 떨어지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고 당국은 밝혔다. 

대만에서 연구·개발한 한약 치료제 이름은 칭관(清冠)으로 1호, 2호가 있다고 당국은 설명했다. 황금(黃芩), 약모밀(魚腥草) 등 10가지 약재가 쓰인 것으로 알려졌다. 

천스중 위생복리부장은 칭관 1호는 현재 처방 약으로 처방전 없이 구매하거나 복용할 수 없다며 병원이나 원격 진료로 처방받을 수 있다고 밝혔다. 

대만 위생복리부 쑤이장(蘇奕彰) 국가중의약연구소장은 “칭관 1호의 결과는 돌연변이 균주에 대한 효능이 있을 뿐만 아니라 중등도 및 중증 사례의 예방 또는 개선 효과가 나타났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산소 공급이 필요하지 않은 코로나 감염자에게는 칭관 1호를, 위독한 환자에게는 청관 2호를 사용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전염병 예방과 치료는 일체가 돼야 한다”며 “자가면역 질환 등 백신으로 대처할 수 없는 일부 영역의 치료를 대만 중의학(한의학)이 지원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천 부장은 자국 8개 업체가 국가로부터 기술 라이선스를 받아 제조 중이라며 50개국 이상에 판매하고 있다며 일부에서는 건강 보조 식품으로, 일부는 처방 약으로 사용된다고 했다.



아울러, 대만은 지난 4월부터 코로나 확진자 수가 점점 증가하는 양상을 보이고 있다. 14일 오후 대만 중앙전염병지휘센터는 브리핑에서 신규 확진자가 982명으로 그중 대만 내 감염사례가 874명이라고 밝혔다. 타이베이시와 신베이시가 524명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리빙잉 중앙전염병지휘센터 감염전문가는 이날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대만은 미국, 유럽처럼 단번에 모든 제한을 해제하기보다 점차 완화한다는 ‘신대만모델’을 채택했기 때문에 대만의 경우 감염자 증가세와 감소세가 더딜 것”이라고 말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