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인 싫다 말할 자유 있어야”…‘인종차별’ 백인 부부, 법원 소환중 또 폭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인 싫다 말할 자유 있어야”…‘인종차별’ 백인 부부, 법원 소환 중 또 폭언 (사진=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논란이 된 캐나다 국민 A씨가 관할 법원에 참석했다 / 바이두)

인종차별 목적으로 한 폭행 혐의로 재판에 소환된 백인 부부가 현장 상황을 취재하던 아시아계 카메라맨을 향해 또 인정차별 폭언을 해 충격이다.

사건은 지난 8일(현지시간) 캐나다 브리티시컬럼비아주 리치먼드 지방법원 앞에서 대기하던 취재진을 향한 갑작스러운 폭언으로 시작됐다. 

이날 재판은 지난해 3월 리치먼드 커피숍을 찾은 백인 부부가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채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무시하자, 이 사실을 안내하려던 아시아계 직원에게 욕설을 퍼붓고 뜨거운 커피를 얼굴에 끼얹은 피의 사실을 확인하는 자리였다.

▲ 인종차별적 발언으로 논란이 된 A씨 부부가 관할 법원에 참석했다 / 바이두

법원 앞에는 다수의 방송 취재진이 몰렸는데 이 중에는 아시아계 캐나다 국적의 카메라맨도 있었다. 그런데 피고인 A씨가 카메라맨 쪽으로 돌아선 뒤 인종차별적 욕설을 가한 모습이 고스란히 찍혀 공개됐다.

A씨 부부는 아시아계 카페 여직원 니키에게 “캐나다를 당장 떠나라, 너의 조국 중국으로 돌아가라”며 인종차별적인 모욕을 가했고, A씨의 남편은 니키의 얼굴을 향해 뜨거운 커피를 끼얹으면서 뿌리깊은 인종차별 논란을 일으킨 바 있다.

당시 이들의 인종차별적 언행과 폭행으로 피해를 입은 직원은 곧장 관할 파출소를 찾아 피해 사실을 호소했고, 지난해 6월과 7월 두 차례 재판이 열린 데 이어 지난 8일 세 번째 재판이 개최됐다.



이번 재판이 열린 법원 앞에는 ‘반아시아계 증오를 멈춰라’는 슬로건을 든 아시아계 캐나다 주민 다수가 피의자 A씨 부부의 언행을 비판하기 위해 모습을 드러냈다. 

하지만 피의자 두 사람은 이 슬로건을 보란 듯이 무시하고 지나쳤고, 현장에 대기 중이었던 캐나다 공영 CTV방송 제작진의 카메라를 향해 돌아서, “내게는 말하고 싶은 것을 말할 수 있는 자유가 있다. 난 중국인을 좋아하지 않으며, 좋아하지 않기에 중국으로 돌아가라고 말했을 뿐”이라며 재판이 오히려 부당하게 열렸다는 입장을 강하게 피력했다.

그러면서 “만약 누군가 중국인을 좋아하지 않는다면 캐나다에는 그것을 말할 자유가 있다”면서 “나는 중국인을 좋아하기 않기에 그렇게 말했을 뿐 문제가 없다”고 했다.

또 A씨는 현장에 있던 아시아계 카메라맨을 향해 “내 몸에 손대지 말라”면서 “여기는 캐나다다. 중국인이 사는 곳이 아니며, 캐나다 국민 모두 영국인이나 프랑스인, 독일인이 캐나다에 거주하길 원할 뿐 중국인이 체류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현장에 있던 아시아증오범죄반대조직(SAAHCAG)의 왕리는 “피고인 두 사람의 노골적인 인종차별적인 발언과 법원에 대한 경멸에 충격 받았다”면서 “이들은 100년 전 근대화 시기의 백인 우월주의에서 단 한 발자국도 발전하지 못한 채 당시의 무지한 사고 방식을 그대로 고수하고 있다. 그들과 같은 생각을 하고, 지지하는 이들이 어딘가에 더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면 두려울 정도다”고 했다.  

한편, A씨와 그의 남편은 자신들을 변호할 적절한 변호사를 고용할 비용이 없다는 이유로 현지 법원에 무료 법률 지원을 한 상태다. 이 때문에 A씨 부부와 관련된 재심은 오는 9월 15~16일로 연기된 상태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