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이때는 멀쩡했는데…위성으로 본 모스크바호, 우크라 미사일에 침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10일과 7일 크름반도(크림반도) 세바스토폴 북서쪽 흑해상과 세바스토폴 항구에 정박해있는 모스크바호의 위성 사진. 사진=맥사 테크놀러지

러시아 흑해함대 기함인 미사일순양함 모스크바호가 침몰한 가운데 그 원인을 놓고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사이의 주장이 엇갈리고 있다. 지난 14일 러시아 국방부는 모스크바호가 이날 폭풍우 속에서 목적지 항구로 예인되던 중 탄약 폭발에 이은 화재로 침몰했다고발표했다. 또한 러시아 국방부 측은 이 과정에서 모스크바호가 화재로 심각한 손상을 입었으며 승조원들은 모두 구조됐다고 밝혔다.

이 소식은 러시아 매체인 TASS와 스푸트니크 통신을 타고 보도됐는데, 모스크바호가 큰 피해를 입은 것은 사실이지만 이는 '단순한 사고'일 뿐이라는 주장이다. 이와 달리 우크라이나 측 주장은 정반대다. 이에 앞서 막심 마르첸코 우크라이나 오데사 주지사는 전날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군이 발사한 넵튠 지대함 미사일 2발이 모스크바호에 명중했다고 밝혔다. 넵튠은 우크라이나가 소련의 KH-35 순항 미사일을 개량해 제작한 지대함 미사일이다.

양 국가의 주장이 엇갈리는 것은 모스크바호가 러시아 흑해 해군력의 상징으로 군사적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만약 우크라이나 측 주장이 사실이라면 사기를 높일 수 있는 큰 전과가 되는 셈이며 러시아로서는 군사적으로 뿐 아니라 자존심에 큰 상처가 된다.

▲ 사고 전 모스크바호의 모습

이에대해 미국 해전대학교 러시아 해양연구소장 마이클 피터슨 박사는 “군사적으로나 상징적으로나 매우 중요한 우크라이나의 승리"라면서 “모스크바호는 러시아 흑해 함대의 주력함으로 조금 낡긴 했지만 흑해에선 러시아 군사력을 상징한다”고 주장했다.

다만 존 커비 미국 국방부 대변인은 “정확히 무슨 일이 벌어졌는지 확인할 수 없으나 모스크바호에서 최소 한 번의 엄청난 폭발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라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 등 서구언론은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 공격을 인정하지 않고 있다"면서 "배가 실제로 침몰했는지 여부도 아직 확인할 수 없다"고 보도했다.



한편 모스크바호는 지역 내 최강 전력을 자랑하는 전투함으로 배수량 1만 1500t, 길이 187m, 폭 21m, 승무원 약 500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크기였다. 미국 잡지 포브스는 대함미사일로 무장한 모스크바호 한 척으로도 우크라이나 전체 해군 전력을 무력화할 수도 있을 정도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