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무인도 좌초된 브라질 선원들 ‘병 편지’ 바다로 보내 기적 구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바다로 보낸 ‘병 편지’ 덕에 구조된 브라질 선원들

유일한 한줄기 희망을 담아 바다로 흘려보낸 병 속에 담긴 구조요청 편지가 기적을 낳았다. 지난 1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포스트 등 외신은 사고로 무인도에 좌초된 선원들이 페트병 속에 담아 흘려 보낸 편지 덕분에 2주 만에 기적적으로 구조됐다고 보도했다.

마치 영화같은 사건이 벌어진 것은 지난 1일. 당시 10일 간의 해양 탐사를 진행 중이던 브라질 국적의 선원 6명은 배에 불이 나면서 현지에서 화살섬이라 불리는 한 무인도에 좌초됐다. 문제는 외부와 연락할 수 있는 수단이 아무 것도 없다는 점이었다. 여기에 무인도라는 특성상 식량과 물은 더 큰 문제였다.

▲ 구조된 브라질 선원들이 무인도에서 머물던 임시 숙소

이렇게 무인도에 고립돼 위기에 빠진 이들이 선택한 유일한 해결책은 바다에 '메시지'를 띄우는 것이었다. 누군가가 발견할 수도 있다는 한줄기 희망을 담아 페트병 속에 구조 요청 메시지를 담아 바다로 던진 것. 편지에는 '도와달라. 우리는 아무 것도 먹지 못한 채 화살섬에 있다'는 상황 설명과 함께 선원들의 가족 전화번호 등이 담겼다.

이렇게 절박한 심정으로 바다로 던진 병은 놀랍게도 한 어부에게 닿아 브라질 해군으로 전달됐다. 그리고 지난 13일 무인도에 갇혀있던 선원 6명은 헬리콥터로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



G1 등 브라질 현지언론은 "선원 모두 무인도에 좌초된 지 13일 만에 구조됐으며 건강의 큰 문제는 없다"면서 "이들은 남아있는 식량을 배급하고 빗물을 마시며 생존할 수 있었다"고 전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