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우크라 미사일에 박살난 ‘러시아 자존심’…모스크바호 침몰 의미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에 침몰한 슬라브급 순양함 1번함 모스크바. 사진=러시아 국방부

지난 14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흑해함대 기함인 미사일순양함 모스크바호가 침몰한 가운데 그 원인과 결과를 놓고 해석이 분분하다. 먼저 러시아 국방부는 모스크바호가 이날 폭풍우 속에서 목적지 항구로 예인되던 중 탄약 폭발에 이은 화재로 침몰했다고 발표했다.

또한 이 소식을 전한 러시아 TASS 통신은 승무원들은 모두 무사히 구조됐다고 보도하면서 인명 피해가 없음을 강조했다. 그러나 우크라이나 당국의 발표는 달랐다. 막심 마르첸코 우크라이나 오데사 주지사는 텔레그램을 통해 우크라이나군이 발사한 넵튠 지대함 미사일 2발이 모스크바호에 명중했다고 밝혔다. 넵튠은 우크라이나가 소련의 KH-35 순항 미사일을 개량해 제작한 지대함 미사일이다.

이처럼 양 국가의 발표가 엇갈리는 가운데 미국 국방부는 15일 모스크바호의 침몰 원인이 우크라이나 공격에 따른 것이라면서 우크라이나 측 주장에 함을 실었다. 특히 모스크바호 침몰 직후 러시아 측은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키예프) 외곽의 바실키우 지역에 있던 넵튠 미사일 제조공장을 공격하면서 이에대한 보복임을 암시했다.

15일 미국의 공식 발표가 나온 직후 우크라이나 당국은 한발 더 나아갔다. 모스크바호의 함장을 포함 총 510명의 승무원들이 이번 미사일 공격으로 모두 사망했다는 주장이다. 다만 이같은 우크라이나 측 주장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았으며 리투아니아 국방부는 14일 터키 선박이 흑해에서 54명의 러시아 선원을 구조했다고 밝히기도 했다.  

여러 발표와 보도를 종합해보면 모스크바호는 우크라이나의 미사일 공격으로 침몰한 것은 확실해 보인다. 또한 이 과정에서 사상자가 일부 발생한 것으로 보이지만 러시아 측은 사실 확인을 거부하며 피해를 입은 모스크바호 사진과 선원들의 정보를 공개하지 않고 있다.

▲ 지난 10일과 7일 크름반도(크림반도) 세바스토폴 북서쪽 흑해상과 세바스토폴 항구에 정박해있는 모스크바호의 위성 사진. 사진=맥사 테크놀러지

이처럼 양 국가의 주장이 엇갈리는 것은 모스크바호가 러시아 흑해 해군력의 상징이라는 자존심과 군사적 의미가 크기 때문이다. 우크라이나로서는 사기를 높일 수 있는 큰 전과가 되는 셈이며 러시아로서는 2차 세계대전 이후 단일 사건으로 최대 피해라는 불명예 기록이 될 수 있다.



모스크바호는 구소련 시절 건조된 슬라브그급으로 불리는 프로젝트 1164 미사일 순양함의 1번 함이다. 배수량 1만 1500t, 길이 187m, 폭 21m, 승무원 500여 명을 수용할 수 있는 크기로 미국 잡지 포브스는 대함미사일로 무장한 모스크바호 한 척으로도 우크라이나 전체 해군 전력을 무력화할 수도 있을 정도라고 분석하기도 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