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홍콩 시민 절반, 코로나 항체 보균자”...방역 조치 해제 기대감 ‘솔솔’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에 대한 목소리가 조심스레 제기되고 있는 홍콩에서 740만 홍콩 시민 중 절반 이상이 이미 코로나19 바이러스 항체 보균자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홍콩 매체 더 스탠다드는 홍콩 정부의 방역 자문가이자 홍콩중문대 호흡기 데이비드 후이 슈청 박사의 발언을 인용해 “홍콩 시민들의 백신 접종률이 높아지면서 절반 이상의 시민들이 코로나19 항체를 가질 수 있게 됐다”면서 홍콩 내 사회적 거리두기 완화의 필요성을 조심스레 제기했다.

보도에 따르면, 데이비드 후이 슈청 박사는 이날 오전 현지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홍콩 방역 당국의 코로나19 방역 지침 완화는 매우 공격적으로 완화될 가능성이 크다”면서 “홍콩에 있는 수많은 영업장을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을 고려해 완화 조치가 잇따라 발표되고 있다. 그 실례로 영화관 내 식음료 취식 허가 조치는 영화관들이 더 많은 수익을 거둘 수 있는 확실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로 지난 2월에 들어와 홍콩에서는 오미크론 바이러스 확진자 수가 급증했고, 3월에는 정점에 달해 새 확진자 수가 5만 명을 돌파했다가 이후 점차 감소하고 있는 상태다.

더욱이 15~16일 양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1000명대 미만을 기록하면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 완화에 대한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는 분위기다. 코로나19 신규 환자 수가 세 자릿수 이하로 감소한 것은 지난 2월 10일 이후 처음이다.

다만 술집 등 일부 자영업에 대해서는 기존의 사회적 거리두기 방역 지침이 고수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데이비드 후이 슈청 박사는 “술집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염될 가능성이 가장 높은 장소 중 한 곳”이라면서 “술집을 찾은 고객들은 대부분이 마스크를 벗은 채 밀집한 인파 속에 장시간 머물 가능성이 크고, 시끄러운 영업장 내부에서 목소리를 높여야 하는 상황에 마주하게 된다. 이때 코로나19 바이러스 감염은 사실상 피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이에 앞서 홍콩 식품보건부 소피아 찬 장관은 이날 오전 현지 라디오 매체 인터뷰를 통해 “앞으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될 것”이라면서 “하지만 코로나19 확산 문제를 조기에 해결하기 위해서 인파가 밀집하는 곳에 대한 방문을 자제하는 등 시민들의 협조가 절실하다”고 입장을 밝혔다.

소피아 찬 장관이 이날 밝힌 홍콩 방역 계획에 따르면, 빠르면 오는 21일부터 홍콩 전역에 대한 사회적 거리두기 방침이 완화될 예정이다. 이번 방역 완화 조치에 따라 홍콩 시민들은 오후 10시까지 테이블당 최대 4명까지 음식점에서 식사를 하고 각종 오락 시설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또, 체육 시설과 미용시설, 극장, 놀이공원 등의 영업장도 전면 개방될 예정이다.



소피아 찬 장관은 “부활절 휴일 기간 동안 수많은 시민들이 집 밖 외출을 감행할 것이기에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을 아직 해제할 수 없다”면서 “홍콩 특별행정부는 코로나19 방역 문제와 홍콩 경제 발전 사이에 적절한 균형을 맞추는 것이 정부가 해결해야 할 몫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임지연 베이징(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