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러시아, 마리우폴에 ‘고문실’까지 만들었다” 주장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9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 도시 마리우폴의 한 산부인과 병원이 러시아군의 무차별 폭격에 폐허로 변해 있다. 세르히 오를로프 마리우폴 부시장은 러시아군 침공 이후 1170명의 민간인이 숨졌다고 집계했다. 2022.3.10 AP연합뉴스

우크라이나 남동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향한 러시아의 공격이 이어지는 가운데, 러시아군이 해당 지역에서 우크라이나인들을 납치하고 고문하는 일명 ‘고문실’을 지었다는 주장이 나왔다.

볼리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은 18일 SNS에 공유한 영상에서 “러시아군이 마리우폴 지방 정부 관계자로 여겨지는 사람들을 납치했다. 현재 그들은 마리우폴에 고문실을 지어놓은 상황”이라고 주장했다.

우크라이나인이 잔혹한 고문을 당하고 있다는 주장이 나온 것은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지난 11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인권 옴부즈맨 측은 로이터와 한 인터뷰에서 “러시아 국가방위군이 불법 체포를 감행해 억류자를 고문하고 친우크라이나 입장을 가진 사람들을 처형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 전쟁 참전 후 마리우폴에서 러시아군에 항복한 것으로 알려진 영국 출신 해병대원도 같은 주장을 내놓았다.

▲ 영국 출신 우크라이나 해병대원 에이든 애슬린. 오른쪽은 러시아로 끌려간 그의 최근 모습. 출처=트위터

지난 14일 영국 가디언에 따르면, 영국 출신 우크라이나 해병대원 에이든 애슬린(27)의 트위터 계정에는 고문당한 것으로 파악되는 에이든 사진이 게재됐다. 이마엔 베인 상처가 보였으며, 에이든은 오른쪽 눈이 부은 채 수갑을 차고 있었다.

해당 사진은 우크라이나 동부에 자리 잡은 친러시아 반군단체인 도네츠크 인민 공화국 텔레그램 계정에 올라왔고, 에이든의 친구가 에이든의 트위터 계정을 빌려 공유한 것으로 추정된다. 영국 당국은 해당 사진이 공개된 뒤, 그가 러시아군에게 고문당하고 선전도구로 이용됐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사실상 마리우폴을 점령한 것으로 보인다. 현재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 남아있는 시민들에게 이동 허가증을 발급하며 관리에 들어갔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18일(현지시간) BBC 방송에 따르면 페트로 안드리우시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전날 텔레그램에 마리우폴 시민들이 줄 서 있는 사진을 올리며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에 남아있는 이들에게 이동 허가증을 발급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수백 명의 시민이 이동 허가증을 얻고자 줄 서야 했다”며 “다음 주부터는 이 통행증이 없으면 도시 내 이동은 물론 거리에 나가는 것도 불가능해질 것”이라고 적었다.

BBC는 해당 소식을 전하면서도 검증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안드리우시센코는 마리우폴의 상황을 계속해서 공유하고 있지만, 현재 마리우폴에 남아있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우크라이나 방문을 촉구하는 내용의 인터뷰를 진행 중인 젤렌스키 대통령 출처 CNN

한편, 현재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의 대부분 지역을 점령한 상태이며 2500명의 우크라이나군과 외국 의용군 400여명 등이 도시 외곽에 머무는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군은 이들에게 17일까지 항복하면 목숨을 살려주겠다고 했지만, 우크라이나군은 이를 거부하고 결사항전을 선택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국제사회에 금융 및 에너지 등 분야에서 대러 제재 강화를 재차 요청했다. 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접 수도 키이우를 찾고, 대러 제재를 위한 국제사회의 결속을 다져야 한다고 촉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17일 CNN과 한 인터뷰에서 그는 “(바이든 대통령이 우크라이나를 찾는 것은) 물론 그가 결정할 일이며, 안전 상황에 달려있다”면서도 “하지만, 그가 미국의 지도자인 만큼 직접 이곳의 상황을 봐야 한다”고 강조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