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구글맵, 러 군사시설 정밀 노출”…항공모함 ‘쿠즈네초프’ 선명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구글맵 위성 사진으로 본 러시아 유일의 항공모함 ‘쿠즈네초프 제독’(Admiral Kuznetsov). 러시아 북서부 무르만스크에 정박 및 수리 중이다.

구글이 러시아 군사 전략시설에 대한 구글맵 접근을 완전히 개방했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러시아 모스크바타임스와 동유럽 매체 넥스타 등은 러시아 전역의 군사 기지와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대 등 군사 인프라에 대한 세부 정보를 구글맵에서 확인할 수 있다고 보도했다.

우크라이나 국방부는 이날 공식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구글맵이 러시아 군사 및 전략 시설에 대한 접근을 개방했다. 이제 전 세계 어디서든 픽셀당 0.5m 해상도로 러시아 군 지휘소,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대를 볼 수 있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구글맵으로 본 러시아 유일의 항공모함 ‘쿠즈네초프 제독’(Admiral Kuznetsov), 핵추진 순양함 ‘피터 대제’(Peter the Great), 러시아 북서부 무르만스크 근처 핵 저장 기지, 러시아 국방부 시험비행장에 있는 최신형 5세대 스텔스 전투기 수호이(Su)-57 편대, 러시아 대륙간탄도미사일 발사대, 우크라이나 국경에서 150km 떨어진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 근처 공군 기지 등을 공개했다.

▲ 구글맵으로 본 러시아 핵추진 순양함 ‘피터 대제’(Peter the Great),

▲ 구글맵으로 본 러시아 북서부 무르만스크 근처 핵 저장 기지.

▲ 러시아 국방부 시험비행장에 있는 최신형 5세대 스텔스 전투기 수호이(Su)-57 편대도 구글맵에서 확인됐다.

▲ 구글맵으로 본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주 공군 기지.

모스크바타임스는 구글맵이 통상 국가기밀에 속하는 군사 시설의 위성 이미지는 흐릿하게 표시하거나 낮은 해상도로 제공해 왔지만 러시아에 대해 예외를 적용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번 조처가 미국의 거대 IT기업 구글과 러시아와의 관계 경색 가운데 나온 것이라고 주장했다.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 이후 구글은 러시아에서의 광고 판매를 중단했다. 러시아 국영 미디어 유튜브 계정의 광고 게재를 금지했으며, 일부 러시아 사용자의 구글페이 접근을 차단했다. 반대로 우크라이나 실시간 도로 상황은 군사적 악용 우려가 있다며 구글맵에서 삭제했다.

▲ 구글맵에서 프랑스 705 공군 기지 위성 사진은 흐림 처리돼 있다.

▲ 미국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 기지 위성 사진은 공개 상태다.

하지만 구글은 우크라이나 국방부의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쥬느비에브 박 구글 대변인은 IT매체 더버지와의 인터뷰에서 “러시아 위성 사진에 흐림 처리를 한 적이 없다”고 강조했다. 전쟁 이전에도 구글맵에서 볼 수 있었던 위성 사진들이라는 설명이다.

구글이 군사지역을 포함한 민감한 지역의 지도를 흐리게 처리하는 일은 전례가 없는 일은 아니다. 프랑스 705 공군 기지 등 다른 민감한 지역의 위성 사진은 흐림 처리돼 있다. 반면 미국 네바다주 넬리스 공군 기지와 외계인 실험기지 의혹이 있는 미 공군기지 51구역의 위성 사진은 공개 상태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