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포착] 中, 일본 전역 감시 가능한 ‘초대형 미사일 레이더’ 추가 배치 확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지난 2월 촬영된 위성 사진. 중국 동부 산둥성에서 기존 조기 경보 센서에 추가된 새로운 레이더 패널이 확인됐다.사진=맥사 테크놀로지

중국이 일본 전역을 내려다볼 수 있는 미사일 탐지 레이더를 추가로 배치한 사실이 위성사진을 통해 확인됐다고 미국 방산 전문매체 디펜스뉴스가 19일 보도했다.

미국 민간 위성업체 맥사 테크놀로지가 지난 2월 촬영한 위성 사진은 중국 산둥성에 ‘LPAR’로 불리는 초대형조기경보레이더가 추가로 설치된 모습을 담고 있다.

중국 LPAR은 미국의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보다 감시 범위가 최소 3배 이상 뛰어나다. 저장성과 신장위구르자치구, 헤이룽장성에도 LPAR 기지가 있으며, 해당 레이더들은 1500㎞ 거리에 있는 한반도를 포함해 5500㎞ 밖에 있는 타깃도 감지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산둥성에서 추가로 포착된 레이더는 북동쪽을 바라보는 각도로 설치돼 있으며, 일본 전역과 러시아 극동 지역에서 발사되는 탄도미사일을 감지하고 조기 경보를 울리는 역할을 한다.

 

디펜스뉴스에 따르면 2019년 촬영된 위성 사진에서는 산둥성에 단 한 대의 LPAR만 설치돼 있었다. 기존의 LPAR은 2013~2014년에 완공됐으며, 대만의 미사일 공격을 탐지하고자 남동쪽을 향해 있다.

그러나 지난 2월 사진에서는 기존 레이더 뒤쪽에 다른 방향을 바라보고 배치된 대형 LPAR 한 대를 더 확인할 수 있다.

헤이룽장성에 이미 배치된 LPAR은 방향과 각도 등으로 보아 한반도를 겨냥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 바 있다. 쓰촨성에 배치된 LPAR은 인도에 대한 미사일 조기 경보용으로 활용된다.

디펜스뉴스는 “중국의 초대형 미사일 레이더는 미 공군사령부가 탄도미사일 발사 감시용으로 운용하는 ‘페이브 포’(PAVE PAW)와 거의 같은 형태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중국 LPAR의 탐지 거리 역시 페이브 포 레이더와 유사한 반경 5500㎞로 추정된다”고 설명했다.



이어 “중국은 전면적인 군사 현대화 프로그램 구축을 목적으로 전략적 상황 파악 능력을 향상하는 상당한 투자를 했다”면서 “이 과정에서 LPAR은 중국의 조기 경보, 미사일 방어 및 우주 추적 네트워크 면에서 필수적인 부분이며, 우주기반 센서와 수평선 및 지평선 너머까지 탐지하는 초지평선 레이더 기능을 포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중국은 사드 레이더가 자국을 감시하는 데 활용된다는 명목으로 한국을 비난하며 2016~2017년 한한령 등 사실상의 경제 제재를 가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