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대통령님 안돼요” 횡설수설 바이든 인터뷰 차단한 토끼탈 참모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1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 부활절 행사에서 토끼탈 참모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다른 곳으로 유도하고 있다./EPA 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횡설수설하자 ‘부활절 토끼’가 끼어들어 실언을 막았다. 18일(이하 현지시간) 뉴욕포스트는 토끼로 변장한 백악관 참모가 횡설수설하는 바이든 대통령 인터뷰를 막아섰다고 보도했다.

이날 백악관에서는 바이든 대통령 취임 후 첫 부활절 행사가 열렸다. 이 자리에서 아프가니스탄 기자에게 현안 관련 질문을 받은 바이든 대통령은 횡설수설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키스탄은 그래선 안 되고, 아프가니스탄은, 사람들은 자유로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토끼탈을 쓴 누군가가 갑자기 바이든 대통령 앞을 막아섰다.

▲ 아프가니스탄 기자에게 현안 관련 질문을 받은 바이든 대통령은 횡설수설 이해할 수 없는 답변을 내놨다. 바이든 대통령은 “파키스탄은 그래선 안 되고, 아프가니스탄은, 사람들은 자유로워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자 토끼탈을 쓴 누군가가 갑자기 바이든 대통령 앞을 막아섰다./EPA 연합뉴스

▲ 이스터 버니’(Easter Bunny), 즉 부활절 토끼로 분장한 사람은 바이든 대통령 옆으로 다가가 양팔을 흔들며 관심을 유도했다. 그리곤 깜짝 놀라 고개를 돌린 대통령을 다른 곳으로 이끌었다. 자연스럽게 인터뷰는 중단됐다./AP 연합뉴스

‘이스터 버니’(Easter Bunny), 즉 부활절 토끼로 분장한 사람은 바이든 대통령 옆으로 다가가 양팔을 흔들며 관심을 유도했다. 그리곤 깜짝 놀라 고개를 돌린 대통령을 다른 곳으로 이끌었다. 자연스럽게 인터뷰는 중단됐다.

토끼탈의 주인공은 메건 헤이스 백악관 메시지기획국장으로 밝혀졌다. 헤이스 국장이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계정에 올린 사진이 이를 뒷받침했다. 

이후 공화당에선 조롱이 쏟아졌다. 오린 해치 전 미국 상원의장 대행이 보좌관 매트 휘트록은 “대통령이 아프가니스탄에 대해 말하도록 두느니, 차라리 부활절 토끼를 보내 재갈을 물리는 게 낫겠다는 계산을 해야 하는 것만큼 백악관 참모들에게 나쁜 것이 있겠느냐”고 지적했다.

▲ 18일(현지시간)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후 첫 부활절 행사가 열렸다./AFP 연합뉴스

조시 할리 상원의원의 대변인인 아비게일 마론은 “왜 부활절 토끼가 미국 대통령을 감독하느냐”고 지적했다. 공화당 전국위원회 소속 제이크 슈나이더도 “부활절 토끼조차도 바이든 대통령이 외교 정책을 설명하지 못한다는 걸 안다”고 비꼬았다.

빌 클린턴 전 대통령 보좌진 출신으로 캘리포니아 하원선거에 출마했던 로버트 패터슨은 “토끼탈이 세계에서 가장 중요한 인물을 가로막는다. 바이든의 미국에서만 그렇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영국 매체 인디펜던트는 바이든 대통령의 정신적 능력에 대한 논의는 그의 정적들 사이에서 인기 있는 주제라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간 여러 차례 치매설에 휘말렸다. 주요 인사 이름을 자꾸 잊거나 장소를 제대로 인지하지 못해 빈축을 샀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을 ‘치매 걸린 노인’이라고 공격하기도 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심지어 지난해 취임 후 첫 공식 기자회견에서는 ‘커닝 카드’를 챙기고도 답변을 제대로 하지 못해 빈축을 샀다. 질문자를 선택하는 시간에도 “여기가 어디지?”라며 말실수를 연발해 의문을 자아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