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집에 가고 싶다” 마리우폴 방공호서 50일째 머문 4세 여아의 사연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집에 가고 싶다” 마리우폴 방공호서 50일째 머문 4세 여아의 사연 (사진=아르센 아바코프 페이스북)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대피 중인 4세 여자아이의 모습이 카메라에 담겼다.

영국 일간 데일리메일 20일자 보도에 따르면, 아르센 아바코프 전 우크라이나 내무장관은 18일 페이스북에 러시아군의 집중포화를 받는 아조우스탈 제철소의 지하 방공호에서 50일째 머무는 알리사(4)를 소개했다.

알리사는 군의관인 엄마와 함께 아조우스탈 제철소로 대피했다. 알리사의 엄마는 다치거나 아픈 사람을 돕기 위해 야전병원을 운영중이다.

영상에서 알리사는 책을 읽다가 엄마에게 집에 가서 할머니를 보고 싶다고 말했다.

아바코프 전 장관은 “많은 여성과 어린이, 노인이 러시아군의 공격을 피해 아조우스탈에 갇혀 있다. 약은 물론 음식과 물도 없다”면서 “푸틴의 군대가 우크라이나인을 죽이고 불구로 만들고 굶주림과 질병으로 죽게 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 지하 방공호에는 군인 외에도 여성, 어린이 등 민간인 1000명 이상이 대피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 아조우연대 텔레그램

지하 방공호에는 군인 외에도 여성, 어린이 등 민간인 1000명 이상이 대피 중인 것으로 알려진 가운데 러시아군이 이곳에 벙커버스터 폭탄을 투하한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민간인 피해 우려가 커지고 있다.



벙커버스터는 지하 시설물 타격을 목적으로 관통력과 폭발력을 높인 무기다.

방공호는 통상 강화 콘크리트를 사용해 지하에 만들어졌지만 벙커버스터는 지상을 관통해 내부를 타격할 수 있도록 설계됐다.

한편 러시아군은 아조우스탈 제철소에서 고립된 채 항전 중인 우크라이나군에 거듭 항복을 제안했다.

러시아 국방부는 20일 자정쯤 “순전히 인도주의적 원칙에 따라 러시아군은 다시 제안한다”며 “우크라이나 민족주의 군부대와 외국인 용병들은 모스크바 시간으로 이날 오후 2시부터 군사적 작전을 중단하고 무기를 내려놓으라”고 밝혔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