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흰색 리본 안달면 쏜다” 러軍 우크라 민간인 미끼 삼아 저격수 찾기 ‘꼼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흰색 리본 미착용시 사격” 러軍 우크라 민간인 미끼 삼아 저격수 찾기 ‘꼼수’

러시아군이 우크라이나 마리우폴 시민에게 러시아군의 표식인 '흰색 리본'을 달지 않으면 사격하겠다고 경고했다. 우크라이나 민간인을 미끼 삼아 적군을 찾기 위한 일종의 '꼼수'다. 우크라이나 군이 오인 사격을 하면 이 과정에서 적군의 위치를 파악할 수 있기 때문이다.    

페트로 안드리우시센코 마리우폴 시장 보좌관은 20일(현지시간) 텔레그램에 “러시아군이 리본을 매지 않은 시민을 보면 사격하겠다고 직접 위협하기 시작했다”며 “러시아군은 마리우폴을 폐허로 만드는 동시에 민간인을 미끼 삼아 저격수 위치를 찾고 있다”고 주장했다.

▲ 러시아군의 지시로 팔목에 흰색 리본을 매단 우크라이나 시민의 모습. / 로이터 연합뉴스

러시아군이 민간인을 미끼로 삼고 있다는 주장은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마리우폴 시민과 우크라이나군의 안전한 통행을 대가로 러시아군 포로를 교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한 뒤 나왔다.

바딤 보이첸코 마리우폴 시장은 전날 우크라이나가 러시아와 몇 주 만에 처음으로 인도적 통로를 개설하기로 사전 합의했다며 버스 90대를 보내 민간인 6000명을 대피시킬 계획을 발표했다. 그러나 러시아군이 모든 호송 차량의 이동을 봉쇄하면서 지금까지 합의된 어떤 사항도 이행되지 않았다.

▲ 아이를 동반한 여성이 20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남부 항구도시 마리우폴을 버스를 타고 떠나기 위해 러시아 군인들과 이야기하고 있다. / 로이터 연합뉴스

젤렌스키 대통령은 10만 명이 남아 있는 마리우폴의 상황이 악화하고 있으며 부상자로 파악된 수백 명은 의료 지원을 받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우크라이나군의 최후 항전지인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에 은신 중인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오후 2시까지 투항하라는 러시아군의 최후통첩을 무시했다. 러시아의 항복 요구를 거부한 이유에 대해서는 “러시아군을 믿지 않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우크라이나 제36해병여단 지휘관인 세르히 볼로나 소령은 “러시아는 시민에게 대피로를 제공한다고 해놓고 매번 약속을 깨고 발포했다. 우리는 같은 실수를 반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적군은 우리보다 10배 이상 많다. 다친 민간인들을 대피시키도록 도와달라”고 호소했다.

한편 러시아가 침공한 우크라이나 남부 전략 요충지 마리우폴은 함락이 임박한 상황이다. 로이터, AFP통신 등은 러시아군이 마리우폴의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21일 안에 점령할 것으로 내다봤다.

러시아 체첸 자치공화국의 지도자 람잔 카디로프는 “오늘 점심(한국시간 21일 저녁쯤) 전후에 아조우스탈 제철소를 완전히 장악할 것”이라고 말했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