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美中 국방 수뇌 통화…대만 “중국, 인지전 벌인다” 주장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소형 항모로 불리는 강습상륙함 광시함 모습. 중국 관영 CCTV

미국과 중국 국방부 국방장관이 조 바이든 행정부 출범 이후 처음 가진 전화 회담에서 대만 문제 등 현안을 논의했으나 양측의 입장 차이가 뚜렷한 것으로 알려지자 대만은 중국이 인지전을 벌이는 것이라고 했다고 대만 연합보 등이 22일 보도했다. 

20일 현지시간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과 웨이펑허 중국 국방부장은 약 45분 간 전화통화 회담을 가졌다. 

통화 회담 후 미국 측은 성명에서 대만 해협에 대해 특별한 언급을 하지 않았으며, AP통신은 오스틴 장관이 대만에 대한 중국의 군사 도발에 대해 우려를 표명했다고 전했다. 

하지만 중국 측의 성명에 따르면, 웨이 부장은 “대만은 중국의 나눌 수 없는 일부분”이라면서 “대만문제가 제대로 처리되지 않을 경우 양국 관계에 전복적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대만 외교부는 이에 대해 “중국이 의도적으로 대만해협 문제에 대한 논의를 강조했으며, 이 대화를 통해 대만에 대한 인지 전쟁을 시작하려는 의도로 미국의 입장을 오도하고 왜곡했다”고 평했다. 



이어 “중국 군이 최근 대만 방공식별구역 침투 및 위협을 가하고 있다”며 “중화민국 대만은 자주 독립 국가로 중국 정부 관할 하에 있지 않으며 대만 인민은 중국 정부의 무력 위협에 굴복하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21일 중국 관영 CCTV 군사채널은 소형 항공모함으로 불리는 075형 강습상륙함 광시함을 실전 배치해 기초 훈련에 투입했다고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에 공개된 하이난함 이어 두 번째 강습상륙함이다. 중국이 독자 개발한 075형 상륙함은 전장 237m, 배수량 4만t으로 공격용 헬기 30대, 장갑차, 수륙양용 탱크 및 1천 명의 병력을 탑재할 수 있다. 

류정엽 타이베이(대만) 통신원 koreanlovestaiwan@gmail.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