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사·무기

우크라이나로 보내지는 미국과 유럽의 장거리 포병 장비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미국이 90문을 지원할 M777 견인 곡사포. 출처 미 육군

우크라이나 전쟁이 러시아가 동부 전선으로 집중하면서 새로운 형태로 변하고 있다.

우크라이나군은 대전차 미사일 등을 다수 보유한 소규모로 분산된 그룹을 사용하여 대대 전술단(BTG)을 막는 비정규전식 대응을 해왔다. 우크라이나군은 미국과 유럽이 제공한 엄청난 대전차 무기를 사용하여 지금까지 많은 러시아군 전차를 파괴해왔다. 

그런데, 동부전선에서 러시아가 화력을 앞세우면서 정규전으로 양상이 변하면서 새로운 무기가 필요해졌다. 우크라이나군에 필요한 것은 장거리 타격이 가능한 포병 장비다. 우크라이나군은 122mm와 152mm 구경의 구소련제 포병 장비를 많이 보유하고 있지만, 우크라이나군의 부족한 포병 장비로는 화력으로 밀어붙이는 러시아군에 대응하기 부족하다.

러시아군은 전통적으로 포병에 크게 의존하는데, 러시아가 집중하고 있는 동부전선에서 이미 화력으로 우크라이나군을 크게 위협하고 있다. 러시아군 포병을 상대하기 위해서는 새로운 포병 장비가 필요한데, 미국과 유럽이 나서고 있다. 

미국은 M777 견인 곡사포 90문을 지원하기로 했다. M777은 미 육군이 2000년대 초반부터 운용한 경량 155mm 곡사포다. 155mm/39구경장의 견인 곡사포지만 CH-47 등을 사용한 항공 수송을 위해 최대한 가볍게 만들어 전투 중량이 4,200kg에 불과하다. 

▲ 프랑스가 지원할 세자르 차륜형 155mm 자주포. nexter-group.fr

M777은 이동을 위해서 견인할 차량이 필요하지만, 별도 차량이 필요 없는 자주포도 공급되기 시작했다. 프랑스는 최근 차륜형 자주포 세자르(CAESAR)를 지원한 것으로 알려졌다. 세자르는 트럭에 탑재되어 별도의 방열 과정이 없이 빠르게 발사가 가능하다. 슬로바키아는 주자나2 자주포 판매를 제안했다. 

여기에 더해 세계 최강의 자주포로 알려진 PzH2000 자주포도 네덜란드가 15문을 지원할 예정이다. 제작국 독일도 네덜란드의 지원을 승인했기 때문에 승무원 교육만 이루어지면 바로 투입될 수 있다. 

구형 장비도 지원된다. 벨기에는 M109A4BE 자주포를 지원할 예정이며, 체코는 우크라이나가 운용중인 152mm 포탄을 사용할 수 있는 다나 자주포를 이미 지원했다고 알려졌다. 체코가 지원한 다나를 제외하고 모두 155mm 포탄을 사용한다. 155mm 포탄은 나토 표준 규격이므로 여러 국가가 공급하더라도 높은 호환성을 가지기에 군수지원에도 유리하다. 

서방은 다연장 로켓도 지원하고 있다. 체코는 자체 개발한 RM-70 뱀파이어 다연장 로켓을 지원했다. RM-70은 러시아군이 사용하는 BM-21 그라드와 동일한 122mm 로켓을 사용하지만 더 강력한 엔진을 사용하는 신형 트럭을 사용하며 컴퓨터화된 사격 통제 장치를 사용하여 정밀하게 타격이 가능하다. 

▲ 프랑스가 지원할 세자르 차륜형 155mm 자주포. nexter-group.fr

M777을 지원한 미국은 M142 하이마스(HIMARS) 다연장로켓을 지원하기로 했다. 하이마스는 기동력을 위해 6륜 트럭에 M270 MLRS에 사용하는 227mm 로켓을 탑재한 다연장로켓으로, 미 육군, 주방위군, 그리고 해병대에서 운용하고 있다. 하이마스는 높은 정밀도를 자랑하는 유도로켓을 사용하여 최대 85km 떨어진 목표를 타격할 수 있다. 



지원되는 장비들은 지금까지 우크라이나군이 잘 활용해온 드론과 결합하여 큰 효과를 낼 것으로 보인다. 하지만, 러시아도 드론을 사용하여 포병 관측을 하기 때문에 앞으로 우크라이나와 러시아의 포격전이 어떻게 전개될지는 계속 지켜봐야 한다.

최현호 밀리돔 대표ㆍ군사칼럼니스트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