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입술 깨물며 안절부절…‘푸틴 건강 이상’ 의심되는 영상 또 나와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모스크바 현지 시간으로 24일 부활절 미사 참석한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입술을 깨무는 등 불안한 모습을 보여 건강 이상설이 또 다시 제기됐다 AP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의 건강 이상설이 꾸준히 제기되는 가운데, 이번에는 성당 미사에 참석해 불안한 모습을 보이는 푸틴의 모습이 공개됐다.

러시아정교회의 부활절인 24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구세주 그리스도 대성당에서는 부활절 미사가 열렸다. 이날 미사에 참석한 푸틴은 그의 열렬한 지지자로 알려진 키릴 총대주교와 축하 인사를 나누기도 했다.

▲ 러시아정교회의 부활절인 24일(현지시간) 모스크바의 ‘구세주 그리스도 대성당’에서 미사를 마친 키릴 총대주교(왼쪽)와 블라디미르 푸틴(오른쪽) 대통령이 부활절 축하 인사를 나누고 있다 AP연합뉴스

푸틴은 세르게이 소뱌닌 모스크바 시장과 나란히 서 있는 내내 긴장한 표정이 역력했다. 입술을 잘근잘근 깨물기도 했고, 미사가 진행되는 내내 안절부절 어쩔 줄을 몰라 하는 등 산만한 모습이었다.

영국 일간지 데일리메일은 입술을 자주 깨무는 푸틴의 행동이 구강 건조증 때문일 수 있으며, 구강 건조증은 파킨슨병의 증상일 가능성이 있다고 보도했다.

▲ 21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과 세르게이 쇼이구 러시아 국방장관

앞서 푸틴은 지난 21일 세르게이 쇼이구 국방장관과 만난 자리에서도 건강 이상설을 증폭시키는 모습을 보였다. 당시 푸틴은 다소 경직된 표정으로 구부정하게 앉아 테이블 모서리를 오른손으로 꽉 붙들고 있었다.

또 잡은 테이블 끝을 회의 내내 한시도 놓지 않았고, 밑에서는 발을 계속 까딱거리는 모습이 카메라에 고스란히 잡혔다.

영상이 소셜미디어에 퍼지면서 전문가들은 푸틴 대통령의 건강이상설에 힘을 싣는 분석을 내놨다.

영국 작가이자 보수당 하원의원을 지낸 루이즈 멘시는 자신의 SNS에 “나는 이전에 푸틴이 파킨슨병을 앓고 있다고 말했는데, 영상을 보면 그가 떨리는 손을 감추려 테이블을 잡고 있는 걸 볼 수 있다”면서 “계속 발을 까딱거리는 건 멈출 수 없나 보다”고 주장했다.

스웨덴 경제학자이자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정부에서 경제고문으로 활동한 이력이 있는 안데르스 오슬룬드는 영상에 나온 두 사람 모두 우울하고 건강이 나빠 보인다고 분석했다.

그는 “푸틴 대통령에게 보고하는 쇼이구 장관의 발음이 어눌하다”며 “심장질환설이 가능성 있어 보인다. 앉아있는 자세가 이상하고 움직임도 좋지 않다”고 지적했다.

▲ 러시아 탐사보도매체 프로엑트는 유명 갑상샘암 전문의(사진)가 푸틴의 여행지까지 동행하는 것으로 보아, 푸틴에게 갑상샘과 관련한 질환이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 에마뉘엘 마크롱(오른쪽) 프랑스 대통령이 지난 2월 27일(현지시간) 모스크바를 방문해 블라디미르 푸틴(왼쪽) 러시아 대통령과 회담한 사진에서 6m에 이르는 대형 탁자의 양끝에 두 정상이 앉았던 것이 화제가 됐다. 크렘린 제공 AFP 연합뉴스

이달 초에는 푸틴이 수년간 갑상샘암(갑상선암) 전문의와 항시 동행해 왔다는 주장이 제기되기도 했다. 러시아 탐사보도매체 프로엑트에 따르면, 모스크바 중앙임상병원 소속 외과의사인 예브게니 셀리바노프는 지난 몇 년간 푸틴의 국내외 여행 및 출장 일정에 거의 빠짐없이 동행했다.



영국 일간지 텔레그래프의 지난달 16일(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2000년부터 푸틴을 지켜본 여러 사람이 그의 과격한 행동에 대해 ‘비이성적이고 냉철한 통제력이 부족해 보인다’고 평가했다. 과거보다 푸틴의 외양이 부어 있다는 의견도 나왔다.

크렘린궁은 지난달 16일 푸틴의 건강 이상설을 공식적으로 부인하며 “대통령은 열심히 일하고 있고 정신 상태는 정상적”이라고 반박했지만, 서방 언론은 여전히 의심을 거두지 않고 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