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조회수가 뭐길래…경비행기 고의 추락 유튜버 의혹 사실로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스노보드 대표 출신의 유명 유튜버가 영상 조회수를 위해 경비행기를 고의로 추락시켰다는 의혹이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 23일(현지시간) CNN 등 현지 주요언론은 연방항공청(FAA)이 고의 추락 의혹을 받아온 트래버 제이콥(28)의 조종사 면허를 취소했다고 보도했다.

유튜브에 해당 동영상이 올라온 직후부터 큰 논란이 제기된 문제의 영상은 지난 11월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 파드레스 국립공원 상공에서 촬영됐다. 당시 제이콥은 경비행기인 테일러크래프트 BL6을 몰고 비행하던 중 엔진 고장이 났다며 조종석 문을 열고 아래로 뛰어내렸다. 특히 경비행기에서 탈출하는 그의 모습은 날개에 부착된 카메라에 담겼으며, 한 손에 든 셀카봉으로는 낙하산을 펼쳐 땅에 착지하는 모습까지 담아내 당시 상황의 생생함을 더했다.

이 영상은 총 170만회 이상의 조회수를 기록하며 큰 인기를 모았으나 이후 조회수를 얻기위해 비행기를 일부러 추락시켰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조사에 나선 FAA는 최근 경비행기 고의 추락 의혹이 사실이라고 결론지었다.

FAA는 제이콥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당신은 의도적으로 추락 장면을 녹화하기 위해 비행기를 추락시켰다'면서 '다른 사람의 생명과 재산을 위험에 빠뜨릴 정도의 부주의하고 무모한 행동으로 즉시 개인 조종사 면허를 취소한다'고 적었다. FAA는 이에대한 근거로 제이콥이 엔진 재시동을 하지않았고, 항공교통관제사와 교신을 하거나, 안전하게 착륙할 지역도 찾지 않았다고 밝혔다.

또한 제이콥이 사전에 비행기 내·외부에 여러 대의 카메라를 설치했으며 낙하산을 메고 조종했다는 점도 덧붙였다. 곧 조회수를 얻기위해 고의적으로 경비행기를 추락시켰다는 의혹 제기가 사실이라고 확인한 셈이다.



그러나 이에대해 제이콥은 ABC뉴스와의 인터뷰에서 "FAA가 정말 놀라운 조사결과를 내놨다"면서 "나는 조회수를 위해 비행기에서 뛰어내리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