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개월 아기 깜빡한 것까지 깜빡, 최강 건망증 부부 처벌 받을까?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누가 봐도 심각한 상태의 건망증을 가진 칠레의 젊은 부부가 어쩌면 법원의 처벌을 받을지도 모르게 됐다. 

이름이 공개되지 않은 이 부부는 마트에 갔다가 깜빡하고 아기를 잃어버렸다. 하지만 아기를 데려가라는 경찰의 연락을 받기까지 아기를 잃어버린 사실조차 까맣게 잊고 있었다. 

어이없는 사건은 최근 칠레 마울레 지방의 쿠리코라는 곳에서 발생했다. 

부부는 이제 겨우 3개월 된 아들을 데리고 마트로 장을 보러 갔다. 카트에 아기를 태운 부부는 장보기에 열중했다. 그러다 보니 여기에서 실수를 범하게 됐다. 자신들이 끌던 카트 대신 주변에 있던 다른 사람의 카트를 착각해 밀고 가버린 것. 

마트에서 흔히 범하는 실수라 여기까진 특별할 게 없다. 부부는 바뀐 카트를 밀며 장보기를 마치고 기분 좋게 집으로 돌아갔다. 

카트에 타고 있던 부부의 아기가 발견된 후 부부가 쇼핑을 끝내고 마트에서 나간 후였다. 

관계자는 "진열대에 빈 곳이 있는가 둘러보던 직원이 아기가 누워 있는 카트를 최초로 발견했다"며 "부모를 찾아도 나오지 않자 아기를 사무실로 데려왔다"고 말했다. 

마트는 방송으로 아기의 부모를 애타게 찾았지만 찾아오는 사람은 없었다. 결국 마트 측은 경찰에 사건을 신고했다. 

부랴부랴 출동한 경찰은 CCTV를 뒤져 아기의 부모를 찾아냈다. 자동차번호를 추적한 경찰은 다행히 부부의 주소와 연락처를 확보했다. 

경찰은 "마트에서 아기가 발견됐어요. 빨리 데려 가세요"라고 연락을 했지만 이 과정에서 깜짝 놀랐다. 부부는 아기를 잃어버린 사실조차 까맣게 모르고 있었다. 

마트를 찾아간 부부에게 경찰은 아기를 잃은 경위를 물었다. 죄가 없는 부부는 "장을 보다 실수로 카트가 바뀌었다. 그래서 아기를 잃어버렸다"고 있는 그대로 사실을 털어놨다. 부부는 아기를 데리고 귀가했다.

경찰은 "CCTV를 봐도 부부가 거짓말을 하고 있는 게 아니라는 건 쉽게 알 수 있었다"며 "기가 막혔지만 부부를 그냥 돌려보내는 게 맞았다"고 했다. 



하지만 경찰은 사건을 가정법원에 알렸다. 중증에 가까운 부부의 건망증이 아기의 인권을 침해했는지 여부를 살펴봐 달라는 것이었다. 

법원 관계자는 "자식을 돌봐야 할 책임이 있는 부모로서 아무리 과실이라고 해도 이번 사건은 매우 심각하다"며 "모종의 조치가 뒤따를 수 있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