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영상] 기차역 폭격? 러軍 폭격기 우크라군에 격추…낙하산 탈출 장면도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영상] 기차역 폭격? 러軍 폭격기 우크라군에 격추…낙하산 탈출 장면도

우크라이나 동부 하르키우주의 한 기차역 근처에서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됐다.

25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매체 포커스 등에 따르면, 우크라이나군은 이날 하르키우주 도시 발라클레야 근처에서 러시아 군용기 한 대를 격추했다고 밝혔다.

소식은 발라클레야 정보를 전하는 인스타그램 계정 발라클레야 라이브(balakleya_life) 등을 통해 먼저 공개됐다.

▲ 군용기가 빙글빙글 돌면서 추락하는 모습. / 발라클레야 라이브 인스타그램

▲ 러시아 군용기가 폭발해 불길이 치솟는 모습. / 발라클레야 라이브 인스타그램

▲ 러시아 군용기가 폭발한 뒤 연기가 나는 모습. / 발라클레야 라이브 인스타그램

▲ 현장에서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폭격기 잔해 / 발라클레야 라이브 인스타그램

현지 주민들이 공개한 영상은 우크라이나군이 격추한 러시아 군용기가 수호이-34 폭격기일 가능성이 크다는 점을 보여준다. 영상에는 군용기가 빙글빙글 돌다가 추락해 폭발하는 모습과 현장에서 군용기 부품을 발견하는 모습도 담겼다.

▲ 익명의 주민은 군용기에서 낙하산 2개가 분출한 모습도 기록했다. / 발라클레야 라이브 인스타그램

익명의 주민은 군용기에서 낙하산 2개가 분출한 모습도 기록했다. 이는 조종사 2명이 모두 탈출에 성공했지만, 착지 후 생존했는지는 알 수 없다는 점을 의미한다.

이날 격추 정보는 올렉 시네구보우 우크라이나 하르키우 지방군사정부 수반을 통해서도 확인됐다. 그는 “하르키우 지역에서 또 다른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됐다. 공군의 방공망이 수호이-34 폭격기를 무력화시켰다”고 주장했다. 하르키우주에서는 지난 21일에도 러시아 군용기가 격추된 것으로 알려졌다.

▲ 미국 최고위급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이 기차를 타고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방문하는 사진을 25일(현지시간) 트위터에 올렸다. / 토니 블링컨 트위터

러시아군은 이날 우크라이나 기차역 5곳을 폭격했다. 적어도 5명이 숨지고 18명이 다쳤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 등 고위급 인사가 폴란드에서 기차를 타고 24일 우크라이나 수도 키이우를 다녀온 직후였다. 이에 블링컨 장관은 키이우를 방문하던 사진을 이날 트위터에 보란 듯이 올렸다.



트위터의 또 다른 글에선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대통령 등 우크라이나 정부 인사들을 만나는 사진 및 영상과 함께 “푸틴 러시아 대통령은 우크라이나의 주권과 독립을 빼앗으려 하고 있다”며 “그는 실패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그러면서 “우크라이나는 독립된 주권 국가이고, 푸틴이 남아 있는 기간보다 훨씬 오랫동안 그러할 것”이라며 “우리는 그렇게 성공하기까지 걸리는 시간만큼 그들을 지원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윤태희 기자 th20022@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