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35년 간 백악관 거실 걸린 유명 그림 경매…250억원 가치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이번 경매에 출품되는 유화 ‘델라웨어 강을 건너는 워싱턴’(Washington Crossing the Delaware)

오랜시간 미국 백악관 내에 걸려있던 유명 그림이 다음달 경매에 나온다. 지난 24일(현지시간) 미국 CNN 등 현지언론은 35년 동안 백악관 거실에 걸려있었던 유화 ‘델라웨어 강을 건너는 워싱턴’(Washington Crossing the Delaware)이 다음달 뉴욕에서 열리는 크리스티 경매에 나온다고 보도했다.

무려 2000만 달러(약 250억원)의 가치가 매겨진 이 작품은 독일 작가 에마누엘 로이체가 1851년 그린 유화로, 독립전쟁 중 영국군을 기습하기 위해 얼어붙은 델라웨어 강을 건너는 조지 워싱턴이 묘사되어 있다. 미국 건국의 아버지이자 초대 대통령인 조지 워싱턴을 중심으로 다양한 인종을 그림에 포함시켜 지금까지도 미국에서는 독립을 기리는 가장 기념비적인 작품으로 꼽힌다.

흥미로운 사실은 로이체가 3가지 버전의 작품을 남겼다는 점이다. 그중 한 작품은 현재 메트로폴리탄 미술관에 전시 중이며 또 한 작품은 2차 세계대전 당시 독일에서 나치의 공습으로 소실됐다. 이번에 경매에 나오는 작품은 나머지 한 작품으로 높이 91.44㎝, 너비 182.88㎝로 메트로폴리탄 작품(높이 3.78m, 너비 6.48m)에 비해 매우 작다.



보도에 따르면 경매에 나오는 이 그림은 과거 디트로이트 출신 사업가 리처드 마누지안의 소유였으나 1970년 대 백악관에 대여해 버락 오바마 대통령 임기 때까지 35년 간 내·외빈을 맞았다. 이후 지난 2015년 억만장자 로버트 키어린 부부가 비공개 가격에 그림을 구입해 지금까지 부부 소유의 박물관에 전시해왔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