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

“나한테 왜 그러세요”…정웅인 큰딸 분노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배우 정웅인의 첫째 딸 정세윤이 직접 악플 피해를 호소했다.

정세윤은 25일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악성 댓글 캡처샷을 게재했다.

댓글에 따르면 악플러는 “소윤(정웅인 둘째 딸)이는 정말 천생 여자. 정세윤은 그냥... 개망나니 같고 다윤(정웅인 막내딸)이는 자주 못 봐서 잘 모르겠다”, “소윤이는 착하고 인성이 올바르니까 남자들이 좋아할 수밖에. 남자친구 있는 듯. 모태 솔로 정세윤은... 에휴 할 말은 많지만 하지 않겠다”이라고 무분별한 루머를 생성, 유포했다.

정소윤은 이 같은 루머에 “누구신지”, “저 남친 없는데요”라고 댓글을 남기기도 했다.

정세윤은 “나한테 왜 그러세요? 진짜 어이없다!”라고 불편한 심기를 표출했다.

뿐만 아니라 부모를 모욕하는 악플도 달려, 경악하게 만들었다. 이에 정세윤은 “엄마 아빠는 왜 깎아내리는 거야. (공부를) 잘하셨는지 못하셨는지 어떻게 알아”라고 분노했다.

한편 정웅인의 세 딸은 지난 2014년 MBC ‘일밤-아빠! 어디가?’에 출연하며 시청자들에게 큰 사랑을 받은 바 있다.

나우뉴스부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