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원인불명’ 소아급성간염 속출…간 이식받은 英 3세 사례 첫 공개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원인불명의 소아 급성간염 진단을 받고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아버지의 간 이식으로 건강을 회복한 영국의 3세 아이

전 세계에서 원인을 알 수 없는 소아 급성간염 의심 사례가 늘고 있는 가운데, 증상 악화로 간 이식까지 받아야 했던 영국 3세 여아의 사례가 공개됐다. 소아 급성간염 확산과 관련한 환자의 정보와 구체적 증상 등이 공개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스카이 뉴스 등 현지 언론의 22일(이하 현지시간) 보도에 따르면, 켄트주(州)에 사는 롤라-로즈 레인(3)은 약 한 달 전, 갑작스러운 간 기능 저하 증상을 보여 런던 킹스칼리지병원으로 이송됐다.

이 여아는 최근 전 세계에서 사례가 속출하는 아동 급성간염 진단을 받았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현재까지 급성간염 진단을 받고 간 이식을 받은 소아는 17명에 달하며, 레인은 이중 한 명이다.

롤라-레인의 최초 증상은 구토였다. 당시에는 아이의 부모는 의료진으로부터 단순 위장병이라는 소견을 들었지만, 이후 간염의 가장 대표적인 증상인 황달이 나타나 다시 병원을 찾았다. 황달은 황색의 담즙색소(빌리루빈)가 몸에 필요 이상으로 과다하게 쌓여 눈의 흰자위(공막)나 피부, 점막 등에 노랗게 착색되는 증상이다.

▲ 원인불명의 소아 급성간염 진단을 받고 혼수상태에 빠졌다가, 아버지(오른쪽)의 간 이식으로 건강을 회복한 영국의 3세 소녀(왼쪽)

정밀 검사 결과 간 기능이 급격히 저하된 것으로 확인됐고, 킹스칼리지병원으로 이송된 지 며칠 만에 혼수상태에 빠졌다. 의료진은 당장 간 이식을 받지 않으면 환자가 목숨을 잃을 수 있다고 말했고, 이에 롤라-레인의 아버지가 간 이식을 결정했다.

아버지인 알렌 레인(27)은 “딸이 눈앞에서 죽어가는 걸 보고 있을 수 없어 간 이식을 결정했다”면서 “기증자도 위험이 따른다는 의료진의 설명을 들었지만, 고통받는 딸을 지켜만 볼 수 없었다”고 당시를 회상했다.

다행스럽게도 아버지의 간을 이식받은 아이는 빠른 회복세를 보여 수술을 받은 지 약 한 달 만인 이번 주에 퇴원이 결정됐다.

유럽 질병예방통제센터(ECDC)에 따르면, 26일 기준 전 세계에서 확인된 소아 급성간염 사례는 190건에 달한다. 대다수는 5세 이하 어린이 사이에서 발생했으며, 영국에서만 114건의 사례가 나왔다. 영국 보건당국은 코로나19와 원인불명의 아동 급성간염 증상 간에 연관성이 있는지를 조사하고 있다.

▲ 자료사진

전문가들은 아데노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을 지목하고 있다. 환자들이 간염의 원인이 되는 A형에서 E형까지 5종류의 간염 바이러스는 검출되지 않았지만, 74명에게서 아데노바이러스가 검출됐고 그 중 18명이 아데노바이러스 41형으로 불리는 바이러스에 감염된 것으로 확인됐다.

WHO는 “정확한 원인이 밝혀져 대책이 만들어지기 전까지 더 많은 환자가 나올 수 있다”고 경고한 가운데, 일본에서도 25일 의심 사례가 확인돼 관계 당국이 조사 중이다.

▲ 22일 일본 도쿄에서 아이들이 부모 손을 잡고 등교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일본 보건성은 자국 내 발병 상황을 정기적으로 발표하면서 각국 정부와 긴밀히 협력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이상원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분석단장은 26일 정례브리핑에서 “올해 3월 이후 세계적으로 16살 이하의 소아에서 원인불명의 급성간염 발생이 보고되고 있다”며 “국내에서는 아직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지만 관련 학회와 의료계와 협력을 통해서 감시를 강화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송현서 기자 huimin0217@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