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연쇄살인 공포에 빠진 콜롬비아...11구 시신이 연이어 쓰레기 봉투에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콜롬비아에서 시신을 쓰레기봉투에 넣어 쓰레기처럼 버리는 사건이 꼬리를 물고 있다.

26일(현지시간) 현지 언론에 따르면 콜롬비아 경찰은 최근 보고타 마르티레스 지역에서 쓰레기봉투에 담겨 버려진 시신을 수습했다.

길에 쌓여 있는 다른 쓰레기들 속에 던져져 있던 쓰레기봉투에서 나온 시신은 참혹하게 흉기로 난자를 당해 끔찍하기 짝이 없었다. 

범인은 무려 161번이나 흉기로 남자를 찔러 살해했다. 경찰은 "칼로 찌르지 않은 곳이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온몸이 칼자국 투성이었다"고 말했다. 

시신수습을 위해 출동했던 경찰은 "경찰 생활 20년이 넘었지만 그렇게 무자비한 칼부림은 본 적이 없다"며 "잔인함의 극치였다"고 치를 떨었다. 

곧바로 수사에 착수한 경찰은 CCTV를 추적, 시신을 쓰레기처럼 버린 용의자를 검거했다. 하지만 용의자들이 시신으로 발견된 남자를 살해한 것인지, 시신유기만 맡은 것인지 확인되지 않는 등 사건에는 아직 명쾌하게 풀리지 않은 부분이 많다. 

수사 관계자는 "용의자들이 범죄카르텔 조직원인지 아니면 보복을 두려워하기 때문인지 입을 굳게 다문 채 수사에 협력하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 사건에 콜롬비아 사회의 각별한 관심이 쏠리는 건 160번 넘는 칼부림 난자라는 경악할 극악범죄이기도 하지만 시신을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리는 사건이 부쩍 늘었기 때문이다. 

현지 언론에 따르면 최근 들어 콜롬비아의 수도 보고타에서만 쓰레기봉투에 넣어 쓰레기처럼 버린 시신 11구가 발견됐다. 시신은 일반쓰레기 더미 속에 쓰레기처럼 던져져 있었다. 

사건은 특정 지역에 국한되지 않는다. 산크리스토발, 우스메, 엔가티바, 케네디, 테우사키요 등 보고타 이곳저곳에서 꼬리를 물고 발견되고 있다. 

26일 오전 콜롬비아 경찰은 보고타의 라사바나라는 동네에서 쓰레기봉투에 넣어 버린 시신을 또 발견했다. 

범인은 피해자를 칼로 여러 번 찌른 후 총으로 확인사살을 했다. 경찰은 "사망에 이를 정도로 여러 번 칼로 찌른 후 확인사실까지 한 걸로 보아 지독한 원한이 아니라면 누군가의 명령을 수행한 자의 범행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은 한 가지 사실에 주목하고 있다. 쓰레기처럼 버려진 시신의 다수에서 목을 조른 흔적이 발견된 부분이다. 

관계자는 "살해되기 전 고문을 당했거나 목이 줄에 감긴 채 감금되어 있었던 게 아닌지 의심된다"며 "후자라면 범죄조직이 배후에 있을 가능성이 농후하다"고 말했다. 

손영식 해외통신원 voniss@naver.com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