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주의 신비

[우주를 보다] 화성 헬기, 퍼서비어런스 착륙시킨 낙하산·장비 첫 포착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인저뉴어티가 촬영한 백쉘과 낙하산의 모습. 사진=NASA/JPL-Caltech

미 항공우주국(NASA)의 소형헬기 인저뉴어티(Ingenuity)가 지난해 2월 화성에 착륙할 당시 남긴 장비들을 하늘에서 촬영해 공개했다. 지난 27일(이하 현지시간) NASA 제트추진연구소(JPL)는 탐사로보 퍼서비어런스(Perseverance)의 착륙을 도와준 낙하산과 백쉘의 전체적인 모습이 담긴 사진을 공개했다.

화성이라고는 믿기지 않을 만큼 그 모습이 생생한 이 사진은 지난 19일 인저뉴어티가 26번째 비행 중 촬영한 것이다.

▲ 사진=NASA/JPL-Caltech

사진 속 동그란 장치는 퍼서비어런스를 감싸고 보호하는 백쉘이며 그 옆에는 안전한 하강을 도와준 낙하산이 펼쳐져있다. 특히 백쉘은 일부가 부서져 있지만 여전히 전체적인 형체는 유지하고 있으며 낙하산은 1년 여의 시간이 흘렀음을 인증하듯 흙과 먼지 등으로 덮혀있다.

앞서 지난해 2월 18일 승합차 크기의 탐사로버 퍼서비어런스는 화성의 고대 삼각주인 지름 45㎞의 예제로 크레이터 바닥에 사뿐히 내려앉는데 성공했다. 퍼서비어런스는 당시 착륙선에 실려 약 140㎞ 상공에서 화성 대기에 진입했다. 마지막 단계에서 낙하산에 이어 착륙선이 역추진 로켓을 작동해 공중에 뜬 상태에서 스카이 크레인으로 초속 0.75m의 저속으로 로버를 지상으로 내렸다.

▲ 퍼서비어런스의 셀카. 그 뒤쪽으로 소형헬기인 인저뉴어티도 보인다. 사진= NASA/JPL-Caltech/MSSS

퍼서비어런스의 화성 대기권 진입·하강·착륙(EDL) 과정은 비행 중 가장 까다롭고 위험도가 높아 ‘공포의 7분’으로 불리는데 이번에 공개된 장치들은 이를 가능하게 만든 '1등 공신'인 셈이다.  

JPL 측은 "퍼서비어런스는 역사상 최고의 화성 착륙으로 기록됐다"면서 "이번에 촬영된 장비 사진은 향후 퍼서비어런스가 수집한 암석 샘플을 다시 지구로 가져오기 위한 미래의 프로젝트에 도움을 줄 것"이라고 밝혔다.  

▲ 인저뉴어티의 3차 시험비행 모습. 퍼서비어런스가 촬영해 지구로 전송했다.

한편 역사상 최초로 지구 밖 천체에서 동력 비행에 성공한 인저뉴어티는 퍼서비어런스 몸 안에 실려 함께 화성에 착륙했다. 인저뉴어티는 너비 1.2m, 무게는 1.8㎏이며 동력원은 6개 리튬이온 배터리로, 비행 중에는 자체 태양광 패널로 충전한다.

또한 인저뉴어티는 지구 대기의 1% 정도로 희박한 화성 대기층에서 날 수 있도록 탄소섬유로 만들어진 날개 4개가 분당 2400회 회전하도록 설계됐다. 이는 보통 헬리콥터보다 약 8배 빠른 속도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