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중국 6층 건물 폭삭…차곡차곡 ‘팬케이크 붕괴’ 추정 (영상)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중국중앙(CC)TV와 펑파이신원 등 현지 매체는 29일 후난성 창사시의 한 6층 건물이 무너져 수색 및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중국 후난성에서 건물 붕괴 사고가 발생했다. 중국중앙(CC)TV와 펑파이신원 등 현지 매체는 29일 후난성 창사시의 한 6층 건물이 무너져 수색 및 구조 작업이 진행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날 낮 12시쯤 창사시 왕청구 창사의과대학 북문 부근에 있는 6층짜리 건물이 무너졌다. 붕괴 건물은 상업시설과 주거시설이 섞인 주상복합시설로, 상인은 물론 세입자들이 살고 있었다.

펑파이신원에 따르면 바닥 면적 800㎡ 건물은 1층 출입구, 2층 식당, 3층 개인 영화관(쓰런잉위안), 4층~6층 호텔, 옥상 옥탑방으로 구성돼 있었다.

신고를 받은 현지 소방당국은 12시 50분쯤 최초로 붕괴 현장에 도착, 매몰자가 있을 것으로 보고 수색 및 구조 작업에 돌입했다. 소방당국은 근처 10개 소방대에서 소방차 23대, 소방대원 134명, 구조견 4마리를 현장에 파견했다.

아직까지 정확한 사고 원인과 인명 피해 상황은 알려지지 않았지만, 윗 건물 잔해가 팬케이크를 여러 장 겹쳐놓은 것처럼 차곡차곡 내려앉은 ‘팬케이크형 붕괴’ 양상이라 구조가 쉽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팬케이크 붕괴는 건물의 바닥이 무너지고 그 위에 또다시 건물 바닥이 무너지는 것을 말한다. 여러 층이 눌려서 쌓이기 때문에, 잔해 속에서 매몰자가 생존할 만한 공간이 생기기도 어려울 뿐 아니라 구조대가 진입하기도 쉽지 않다. 지난해 미국 플로리다주 아파트도 팬케이크 붕괴 형태라 수색이 더뎠다.

중국에서는 건물 붕괴사고가 빈번하게 발생한다. 지난 1월 충칭에서 한 식당 건물이 가스 폭발로 무너져 16명이 숨지고 10명이 다쳤다. 작년 7월 장쑤성 쑤저우에서는 코로나19 격리시설로 이용되던 호텔이 붕괴하면서 17명이 사망했다.

권윤희 기자 heeya@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