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홀한 지구

[지구를 보다] 펄펄 끓는 인도…우주에서 본 121년 만의 폭염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 코페르니쿠스 센티넬3 위성이 29일 촬영한 인도 모습. 사진=ESA

인도가 말 그대로 연일 펄펄 끓는 장기 폭염에 시달리고 있다. 지난 29일(현지시간) 유럽우주국(ESA)은 코페르니쿠스 센티넬3 위성으로 촬영한 인도 전역의 지표면 온도를 이미지로 제작해 공개했다.

센티넬3 위성이 29일 촬영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만들어진 이미지를 보면 인도의 중부와 북부는 마치 화재가 난듯 시뻘겋게 물들어있다. 실제 현재 인도의 여러 주요도시는 기온이 42°C를 초과하는 장기 폭염에 이어지고 있다. 인도기상청(IMD)에 따르면 최근 라자스탄, 비다르바, 마디아 프라데시, 우타르프라데시 지역은 최고 기온이 43~46°C에 달했다. 뉴델리 역시 28일 일부 지역의 온도가 45°C까지 치솟았는데 이 지역의 예년 최고 기온은 40°C를 넘지 않는다.

보도에 따르면 인도에서 40°C 중반에 육박하는 폭염은 통상 5∼6월 여름철에나 찾아왔다. 그러나 지난달부터 기온이 치솟기 시작하면서 올해 인도의 3월 평균 최고기온은 33.1°C로 1901년 기상 관측 이후 121년 만에 가장 높았다

이같은 폭염은 위성으로 확인되는데 ESA 측은 아마다바드 남동쪽과 남서쪽은 육지 표면의 최고 온도가 65°C를 찍었다고 전했다. ESA측은 "29일 위성 촬영 당시 구름이 없어 지표의 온도를 정확하게 측정할 수 있었다"면서 "이 이미지는 육지 표면의 실제 온도를 보여주며 일반적으로 대기 온도보다 훨씬 높다"고 설명했다.



유래없이 지속되고 있는 폭염에 대해 전문가들은 주원인이 지구 온난화 때문이라고 입을 모았다. 인도 열대기상학연구소의 기후 과학자 록시 매슈 콜은 “여러 대기 요인이 있지만 지구 온난화가 폭염 증가의 근본 원인”이라고 지적했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Ʈ īī丮 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