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중국

베이징 외곽 의문의 격리 병동...코로나 재확산으로 개장했다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3년 사스 환자 격리 시설로 유명세를 떨쳤던 베이징 외곽의 샤오탕산 임시 격리병원(小汤山方舱医院)이 재가동 소식을 알렸다. 샤오탕산 임시 격리병원은 베이징에서 북쪽으로 약 35km 떨어진 외곽 지역에 4천 명의 건설 근로자들이 투입돼 단 7일 만에 지어진 격리 전용 병동으로, 2003년 4~6월까지 약 51일 동안의 사스 환자 전용 병동으로 사용된 후 즉시 폐쇄된 특수 병원이다. 

당시 베이징 시정부는 이 병동을 ‘사스 지정병원’으로 명명했고, 중국 인민해방군 관할 하에 군 특수 병동으로 이용됐다. 

하지만 최근 베이징 일대에서 코로나19 감염자와 밀접접촉자 등이 증가하면서 샤오탕산 임시격리병원이 지난 1일 재개장했다고 베이징시 보건위원회는 2일 이 같이 밝혔다. 

베이징시 보건위원회는 코로나19 전염병 예방 및 통제에 관한 기자 회견을 열고, 무증상 확진자와 경증 환자의 격리 병동으로 사용하기 위해 베이징 외곽의 대형 임시 격리 병동 시설을 재개한다고 설명했다. 

이 병동에는 총 8명의 코로나19 전문 의료진과 30명의 간호사 외에도 베이징 방역 통제위원회 소속 방역원 2명 등이 배치됐다. 

병동은 동쪽과 서쪽 두 곳으로 분할 해 운영되는데 각각의 병동에는 코로나19 확진 환자와 감염 의심 환자로 구분해 격리해오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특히 현장 의료진들의 추가 감염을 막기 위해 치료 지역의 의료진을 위한 특별 통로가 구획, 의료진과 환자의 접촉 가능성을 완전히 차단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베이징 질병통제예방센터의 팡싱훠 부국장은 “지난달 30일 15시부터 1일 15시까지 베이징에서 55건의 새로운 코로나19 감염 사례가 보고됐으며, 이 주에는 51건의 확진자와 4명의 무증상 감염자가 포함됐다”면서 “이로 인해 베이징에는 1곳의 감염 고위험 지역과 6곳의 중위험 지역이 추가됐다”고 설명했다. 2일 기준 베이징에는 7곳의 고위험 지역과 28곳의 중위험 지역이 지정된 상태다. 

베이징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달 22부터 총 158명의 지역 감염자의 표본을 추출해 베이징 이외의 지역 감염자의 특성과 비교 대조하는 작업을 진행했다. 

 

이에 대해 팡싱훠 부국장은 “베이징의 지역 감염자의 대부분은 방역 요원들로 확인됐으며, 지역 사회 내에서의 감염자 역시 소수이지만 여전히 존재하고 있다는 점에서 현재 베이징의 전염병 예방 및 통제는 가장 중요한 시기”라고 했다. 


한편, 베이징 질병통제예방센터는 지난달 29~30일 양일간 베이징 거주민 2181만 명에 대한 핵산 검사를 완료했으며, 오는 4일까지 두 차례에 걸쳐 주민들 전원을 대상으로 한 추가 핵산 검사를 실시할 방침이다. 

임지연 중국 통신원 cci2006@naver.com

̽ Ʈ īī丮 α